공유 킥보드 씽씽, 전주와 광주로 서비스 지역 확장
공유 킥보드 씽씽, 전주와 광주로 서비스 지역 확장
2020.07.01 13:26 by 유선이
사진=피유엠피
사진=피유엠피

 

공유 킥보드 '씽씽'을 운영하는 피유엠피가 전주와 광주로 서비스 권역을 확장한다고 1일 밝혔다.

피유엠피에 따르면 씽씽은 1일 전북 전주지역 공유킥보드 서비스를 공식 시작한다. 더불어 일주일 뒤인 8일, 전남 광주를 오픈한다.

전주는 한옥마을을 비롯해 전주대와 전북대 전주캠퍼스 주변을 씽씽 핵심 운영지역으로 설정했다. 관광 수요가 높은 전주 한옥마을과 20대가 몰리는 대학교 인근 수요를 고려한 것이다. 그리고 주요 광역시 중 하나인 광주는 전남대와 조선대를 거점으로 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광주는 향후 '호남지역 확장에 효과적인 베이스 캠프'라는 기대다. 씽씽은 서울을 비롯해 부산, 원주, 진주 등 운영을 전국 단위로 운영 서비스 권역을 늘려가고 있다.

윤문진 대표는 “서울, 부산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는 가운데, 신규 진출지역인 진주, 원주를 넘어 전주, 광주 등 수도권 및 주요광역시, 관광특수지역으로 빠르게 확장 중"이라며, “국내 대표 사업자 지위에 맞게 다양한 고객 요구에 부응하도록, 최상의 서비스 환경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씽씽의 회원 수는 서비스 시작 1년여만에 30만을 돌파했다. 그리고 8.000여 대의 씽씽 킥보드가 주요 도시를 누비고 있다. 씽씽은 사용자를 위한 전용 보험 ‘씽씽 라이딩’을 적용 중이다. 더불어 배터리 교체형 2세대 모델을 업계에서 처음 도입했으며, 국내 유일 배터리 국산화에 성공해 기기 탑재를 시작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디지털 감수성, 당신에게는 인싸력이 있나요?
    디지털 감수성, 당신에게는 인싸력이 있나요?

    아무 노래 챌린지, 달고나 커피, 1일 1깡… 올해도 디지털에서는 다양한 문화코드가 탄생했고 꾸준히 국민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TV와 같은 매스미디어에서 스타...

  •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도 무섭지 않다! 톡톡 튀는 스타트업의 재기발랄함을 보라

  •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라는 태풍이 여행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강풍은 여행산업 전반에 휘몰아치며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다. 예상치 못한 강풍은 여행산업에 켜켜이 쌓인 거품을 걷어내는 역할도 한다. ...

  • 토스, 고객이 입는 피해 전부 책임진다
    토스, 고객이 입는 피해 전부 책임진다

    '고객 피해 전액 책임제'는 국내 금융사 및 핀테크 기업 중 토스에서 처음으로 시행.

  • 브랜디, 'AI 추천' 기능으로 개인화 서비스 본격화
    브랜디, 'AI 추천' 기능으로 개인화 서비스 본격화

    브랜디는 데이터를 토대로 이용자의 취향에 맞는 상품을 추천해주는 개인화 서비스를 도입했다.

  •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친환경 양식장의 효율성 향상 및 자동화 시스템 개발.

  •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고객과 만나는 마지막 지점을 이제는 로봇이 담당한다.

  •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쏘카 "법원의 기존 판단과 완전히 배치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