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고객 편의 위해 휴대폰 보험 정기개편 진행
LG유플러스, 고객 편의 위해 휴대폰 보험 정기개편 진행
2020.07.01 13:50 by 유선이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고객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편의를 고려해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상품의 정기개편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그간 휴대폰 보험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개통 후 30일 이내에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고객센터에 연락해야만 했다. 개통한 지 한 달이 지난 고객은 보험에 가입하고 싶어도 불가능했고, 매장에서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던 고객은 고객센터 근무시간인 오후 6시가 지나면 다음날 다시 영업점에 방문해야 했다.

LG유플러스는 이러한 고객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서 휴대폰 보험 가입기한을 개통 후 60일까지 연장하고, 개통 당일에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고객이 개통일 다음날에도 고객센터에 연락해 가입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월 이용요금을 낮추는 방향을 상품을 개편했다. 보험 상품은 고객이 사용하는 단말의 출고가에 따라 상품이 구분되며, 경쟁사 대비 저렴한 월 이용요금과 자기부담금 수준으로 책정돼 합리적인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가입할 수 있는 ‘스마트폰 종합형’은 다양한 출고가에 알맞게 8종이 준비됐다. LG유플러스의 휴대폰 보험 상품의 자기부담금은 20%인데, 이는 25~30%인 경쟁사 상품 대비 고객의 부담이 적다.

예를 들어, 출고가가 1,353,000원인 삼성전자 갤럭시S20+을 구입한 고객은 경쟁사의 보험 상품을 이용할 경우 월 5,500~5,800원을 내야하고 분실 시 338,250원을 자기부담금으로 납부해야 한다.

반면 LG유플러스 고객은 월 5,400원의 이용료만 지불하면 되고, 분실 시에도 자기부담금으로 270,600원만을 내면 돼 약 67,650원을 덜 내게 된다.

정석주 LG유플러스 분실파손고객케어팀장은 “고객이 휴대폰 분실 또는 파손 시 겪게 되는 고객경험을 개선할 수 있는 프로세스와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부담을 경감하는 다양한 상품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중기부의 K-유니콘 프로젝트, 가능성과 한계를 묻다
    중기부의 K-유니콘 프로젝트, 가능성과 한계를 묻다

    한국형 유니콘 프로젝트, 될까? 전문가들에게 물었다.

  • 새 시대의 혁신 동력, ‘아기유니콘’ 톺아보기
    새 시대의 혁신 동력, ‘아기유니콘’ 톺아보기

    누구인가? 누가 미래의 K-스타트업을 이끌 것인가?

  • ‘한국을 유니콘 둥지로!’ 그 야심찬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한국을 유니콘 둥지로!’ 그 야심찬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2022년까지 유니콘 20개 육성'. 정부가 벤처 4대 강국으로의 도약을 대내외에 천명했다. 제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스타트업을 신성장 동력의 주체로 보고 있다는 반가운 신호...

  • 서울 곳곳에 생겨나는 스타트업 공간, ‘한강밸리’ 이룬다
    서울 곳곳에 생겨나는 스타트업 공간, ‘한강밸리’ 이룬다

    스타트업으로 다시 한 번 꿈꾸는 '한강의 기적'

  • 룰루랩, 스마트 미러 ‘루미니 키오스크 V2’ 론칭
    룰루랩, 스마트 미러 ‘루미니 키오스크 V2’ 론칭

    소비자가 거울을 보면 인공지능이 피부를 분석하고, 피부상태에 맞는 화장품을 추천해준다.

  • 서울창업허브, ‘左 공덕 右 성수’ 시대 개막
    서울창업허브, ‘左 공덕 右 성수’ 시대 개막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기업 집중 육성.

  • 배달의민족, 현대카드와 손잡고 '배민카드' 만든다
    배달의민족, 현대카드와 손잡고 '배민카드' 만든다

    배민의, 배민을 위한, 배민에 의한 카드가 이 땅에 등장했다.

  • 중기부, '재도전성공패키지'로 재창업자 지원한다
    중기부, '재도전성공패키지'로 재창업자 지원한다

    191명 내외 모집 계획… 신용회복과 재창업을 동시 진행 가능한 별도 트랙도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