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2020 에피 어워드 코리아' 2관왕 수상
하이트진로, ‘2020 에피 어워드 코리아' 2관왕 수상
2020.07.20 14:47 by 유선이
사진=하이트진로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진로와 테라가 세계적 권위의 마케팅 캠페인 어워드 ‘2020 에피 어워드 코리아(2020 Effie Awards Korea)’ 음료와 주류 부문에서 각각 금상과 동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에피 어워드 금상을 수상한 ‘진로’는 소주의 원조라는 헤리티지를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해 소비자 트렌드를 선도했다. 소주 상표에 등장했던 두꺼비를 캐릭터화 해 광고모델로 기용했고 TV광고를 중심으로 소셜미디어, 홍보판촉물, 현장프로모션, 팝업스토어까지 일관된 전략으로 캠페인을 전개했다. 또 주류 영역을 넘어 오베이, 커버낫, 슈피겐 등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며 소주의 고정관념을 깨트렸고 2030 인싸브랜드로 등극하는 등 출시 13개월 만에 3억병을 판매해 대세 소주로 자리잡았다.

에피 어워드 동상을 수상한 테라는 수입, 수제맥주 등 소비자 니즈 다변화와 초미세먼지, 인공을 거부하는 시대상을 반영해 탄생했다. 엄격히 선별한 호주산 청정맥아 100%와 맥주 발효 시 발생한 리얼탄산 만을 사용하고 청정 맥주 컨셉에 맞춰 국산 레귤러 맥주 최초로 녹색병에 담았다. 국산 맥주에 대한 편견을 타파하고 있는 테라는 국산 맥주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판매되고 있다. 5월말 기준 출시 438일만에 8억 6,000만병, 초당 22.7병(330㎖ 기준)이 팔리며 맥주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진로와 테라가 2관왕을 수상한 에피 어워드(Effie Awards)는 기존의 마케팅 시상과 달리 마케팅 캠페인의 실제 효과에 초점을 맞춘, 창의적이고 완성도 높은 작품을 평가하는 시상식이다. 해당 캠페인이 마케팅 목표달성에 얼마나 효율적으로 마케팅 목표 달성에 기여했는지가 수상의 중점적 기준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2019년 시장을 압도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진로와 테라가 성과를 인정받아 기쁘다"며 "2020년 진로와 테라가 더욱 독보적인 브랜드로 시장에 자리잡기 위해 차별화되는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발굴부터 육성까지’ 포스코가 키우는 꿈, POSCO IMP 모집
    ‘발굴부터 육성까지’ 포스코가 키우는 꿈, POSCO IMP 모집

    포스코가 pick한 샛별, 어떻게 빛날까?

  • ‘최대 300억’…퓨처플레이, ‘혁신솔루션펀드’ 조성한다
    ‘최대 300억’…퓨처플레이, ‘혁신솔루션펀드’ 조성한다

    액셀러레이터 역대 최대 규모…기술 기반 스타트업 대상

  •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새로운 기술·아이디어 등에 국가가 독점·배타적 권리를 부여하고 인정하는 '특허' 기술력을 선점하며 경쟁사의 침해를 원천봉쇄하는 강력한 장치다. 특히 혁신이 과업인 스타트업에겐 창이...

  • 테슬라의 특허 통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엿본다
    테슬라의 특허 통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엿본다

    지난달 테슬라가 등록한 특허, 그 숨은 배경을 알아보자!

  • 숨고 제공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숨고 제공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숨은 고수를 찾는 손길, 투자자들의 손길마저 부추겼다!

  • 다우기술, 스타트업·벤처 기업 대상 총 150만원 상당 비즈니스 서비스 무료 제공
    다우기술, 스타트업·벤처 기업 대상 총 150만원 상당 비즈니스 서비스 무료 제공

    비대면 시대, IT비즈니스 인프라 구축을 원하는 스타트업을 위해

  • 본투글로벌센터, ‘2020 대한민국 글로벌 창업백서’ 발간
    본투글로벌센터, ‘2020 대한민국 글로벌 창업백서’ 발간

    코로나 국면의 스타트업 동향이 궁금하시다면

  •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카카오·네이버·넥슨까지…수평적 문화에 가려진 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