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고객 관점의 초개인화 서비스 ‘엠커넥트' 선봬
미래에셋대우, 고객 관점의 초개인화 서비스 ‘엠커넥트' 선봬
2020.09.01 15:23 by 유선이
사진=미래에셋대우
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는 AI(인공지능)와 빅데이터 기술을 융합한 초개인화 서비스 ‘엠커넥트(m.Connect)’를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엠커넥트(m.Connect)’는 개인별 니즈와 상황에 맞는 개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비슷한 유형의 사람들로 묶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존의 개인화 서비스보다 더 진화된 개념의 맞춤 서비스다.
 
이 서비스에서는 고객별 자산, 거래내역 등 기초적인 데이터뿐만 아니라, 채널 이용 로그 데이터와 실시간 상담 내역, 투자 패턴 등 방대한 양의 비정형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고객 성향, 선호 상품, 필요로 하는 서비스, 행동 패턴 등의 정보를 추출하고 분석한다.

분석된 정보를 바탕으로 투자자에게 맞는 콘텐츠나 서비스를 결정하고, 투자자의 행동 패턴에 맞는 적정 채널(이메일, SMS 등)과 시간대에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며 맞춤형 투자정보와 투자성과 진단 및 대안까지 제시한다.

예를 들면, 개인연금을 매년 400만 원씩 납입하는 고객이 연말에 납입 한도가 남았을 경우 추가 납입 가능 금액을 안내하고, CMA 고객에게는 네이버통장, 체크카드 등 다양한 생활금융 서비스 혜택을 소개한다. 또한, 테슬라(해외주식) 보유 고객에게는 해당 종목의 리서치 자료를 한글로 제공하며 액면분할 등 권리 발생 시 안내하고, 삼성전자(국내주식) 관심 고객에게는 투자 패턴을 분석하여 맞춤형 종목을 추천한다.

향후에는 마이데이터와 결합한 통합자산 분석과 맞춤형 결합 서비스 제공도 계획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엠커넥트(m.Connect) 서비스는 비대면 투자자를 대상으로 제공을 시작해, 영업점 투자자들의 자산관리 및 추천 서비스까지 점진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김남영 미래에셋대우 디지털금융 부문 대표는 "초개인화 서비스는 고객 관점으로 디지털 역량을 집중한 결과물"이라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고객에게 더 쉬운 투자, 편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맛을 아는 엄마, 멋을 아는 여자의 취향 저격
    맛을 아는 엄마, 멋을 아는 여자의 취향 저격

    세 아이를 키우는 젊은 엄마, 살림을 도맡았던 전업 주부가 5년 간 쌓아온 고민과 아쉬움을 비즈니스로 풀어냈다. 우리 식탁의 맛과 멋을 한껏 끌어올리겠다는 비전을 가진 스타트업 '...

  • 서울핀테크랩-싱가포르핀테크협회, 온라인 밋업 개최
    서울핀테크랩-싱가포르핀테크협회, 온라인 밋업 개최

    한국의 혁신, 싱가포르의 기회와 만나다

  • 고기 없이 못 사는 그녀, 식물성 고기에 매료되다
    고기 없이 못 사는 그녀, 식물성 고기에 매료되다

    전국구 막창 프랜차이즈 사장님은 어떻게 유망 스타트업 대표가 됐나

  • 스켈터랩스-센시콘-메사쿠어컴퍼니, 배리어프리(Barrier Free) 키오스크 개발을 위한 MOU 체결
    스켈터랩스-센시콘-메사쿠어컴퍼니, 배리어프리(Barrier Free) 키오스크 개발을 위한 MOU 체결

    사회적 약자를 위한 혁신, 우리가 함께 하겠습니다!

  • 로이쿠, 여수시 무대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 시험한다
    로이쿠, 여수시 무대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 시험한다

    뉴노멀 시대에 새로운 여행법?!

  • 스포츠 산업에 도전장 낸 스타트업, 그들의 결과물이 궁금하다면
    스포츠 산업에 도전장 낸 스타트업, 그들의 결과물이 궁금하다면

    와이앤아처의 대표 프로그램 '아처스 히어로' 그 네 번째 시즌!

  • 그 콘텐츠 스타트업들은 6개월 동안 얼마나 성장했을까?
    그 콘텐츠 스타트업들은 6개월 동안 얼마나 성장했을까?

    와이앤아처가 키운 콘텐츠 스타트업 10개팀의 현재 모습은 과연?

  •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더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를 만들기 위한 8개팀의 각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