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 총력
교통안전공단,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 총력
2020.09.21 14:57 by 김주현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운영 중인 ‘교통안전 공익제보단’ 실적을 분석한 결과, 보도통행 제보건수가 전체의 21.0%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처음 시작한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은 코로나19 등 배달수요 증가로 인해 늘어나는 이륜차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대안 중 하나이다.  

해당 제보단은 공개 모집에 참여한 시민 2천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사고 우려가 있는 이륜차의 교통법규 위반사항에 대한 공익제보 활동을 통해 이륜차의 안전운행을 유도하고 있다.  

또한, 공단은 공익제보단의 적극적인 활동을 위해 시민제보가 경찰 처분 등으로 이어진 경우, 월 20건 이하로 한정하여 1건 당 최대 1만원의 포상금도 지원하고 있다.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이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활동한 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신호위반·중앙선침범 등 중대교통법규 위반사항에 대한 신고포상을 강화*한 7월에 제보 건수가 가장 많았다.

신고내용별로는 보도통행이 21.0%, 신호위반 19.1%, 안전모 등 인명보호장구 미착용 14.6%, 중앙선침범 5.3% 순으로 높았다.

한편, 국토부와 경찰청의 발표에 따르면, 국토부․공단․경찰청을 비롯한 관련 기관의 노력으로 2020년 상반기까지 증가하던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가 최근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는 2020년 6월 기준 전년 동기대비 13.7% 높았으나, 2020년 7월~8월 기간 동안에는 전년 대비 14.5% 감소했다.

공단 담당자는 “지난 7월과 8월 이륜차 1.7만대를 대상으로 교통법규 위반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위반 내용 중 76%가 신호위반 이었다”고 말하며 “신호위반, 보도통행 등은 라이더 자신뿐만 아니라 보행자, 차량 운전자를 다치게 할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당초 올해 10월말로 종료예정이던 공익제보단을 1개월 연장하여 운영하기로 하였다”고 설명하며 “이륜차의 불법행위 사각지대를 줄여나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이륜차 배달 종사자 스스로가 교통법규를 지켜 안전하게 운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당부하였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더 직관적인 내비, 노트북 품은 스마트폰…일상과 기술을 접목하라!
    더 직관적인 내비, 노트북 품은 스마트폰…일상과 기술을 접목하라!

    그랜드챌린지 2020, 눈길 끄는 스타트업은 어디?

  • ‘리테일의 달인’이 제시하는 패스트 패션의 새로운 패러다임
    ‘리테일의 달인’이 제시하는 패스트 패션의 새로운 패러다임

    배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스타벅스에서 무수한 점포 개발을 하며 공력을 쌓았다. 대규모 복합타운의 분양 경험과 그로 인한 성과도 거머쥐었다. 그렇게 리테일 20년의 경험치를 가진 전문...

  • 도로환경 AI데이터 구축으로 K-자율주행차의 시동 건다
    도로환경 AI데이터 구축으로 K-자율주행차의 시동 건다

    세계는 지금 AI 고지전! 우리가 할 것은 무엇?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4개국 스타트업의 코리안 드림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4개국 스타트업의 코리안 드림

    "우리는 세계로, 세계는 우리로! "

  • 나훈아가 남기고 떠난 것
    나훈아가 남기고 떠난 것

    마음이 연결됐던 무대, 비대면의 새 패러다임을 말한다

  •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창업의 열기,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가다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창업의 열기,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가다

    비대면 시대에도, 꿈만큼은 비대해져야 하기에...

  • 브랜디, ‘하루배송’ 정식 오픈하며 무료 퀵 배송 확대
    브랜디, ‘하루배송’ 정식 오픈하며 무료 퀵 배송 확대

    내일 입고 싶은 옷, 오늘 주문한다!

  • 건강이 최고의 가치가 된 시대, 비즈니스도 변화한다
    건강이 최고의 가치가 된 시대, 비즈니스도 변화한다

    코로나19의 위세 속 헬스케어 분야의 엄청난 성장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