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메딕스, HA필러 ‘리볼라인’ 웹툰 공모전 개최
휴메딕스, HA필러 ‘리볼라인’ 웹툰 공모전 개최
2020.09.22 15:45 by 임한희
(사진=휴메딕스)
(사진=휴메딕스)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젊고 트렌디한 히알루론산(HA) 필러 ‘리볼라인(Revolline)’ 이 대중과의 교감 마케팅에 나선다.

휴메딕스(대표 김진환)는 ‘자연스러운 미소를 통해, 꿈꿔온 나를 만난다. 리볼라인’을 주제로 ‘리볼라인 브랜드 웹툰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20컷 내외의 웹툰 3편과 리볼라인 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 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10월 18일까지 참가신청서와 캐릭터, 웹툰의 디자인 파일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참가신청서는 휴메딕스 또는 엘라비에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으면 된다.

휴메딕스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개발한 고순도·고정제 히알루론산 필러 ‘리볼라인’을  보다 친숙하게 알리고, 소통하기 위해 웹툰 공모전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또, 대중들이 생각하는 리볼라인의 브랜드 이미지와 필러에 대한 생각을 교류하고 공감하기 위해 공모전 형식의 참여형 마케팅을 전개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휴메딕스는 리볼라인의 젊고 트렌디한 느낌을 창의적이고 재치 있게 표현한 작품을 선정할 예정이며, 수상자에게는 금상(1명) 300만원, 은상(1명) 200만원, 동상(2명) 5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수상작은 리볼라인의 다양한 마케팅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휴메딕스는 리볼라인과 대중들의 접점 강화를 위해 SNS 이벤트도 마련했다. 리볼라인 공식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하고 이벤트 게시글을 본인의 SNS로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1,000명에게 카카오프렌즈 이모티콘 등 소정의 경품도 제공한다.

휴메딕스 관계자는 “리볼라인이 추구하는 젊고 트렌디한 감각이 참가자들의 톡톡튀는 아이디어에 의해 새롭게 펼쳐질 부분에 기대가 크다” 며 “이번 공모전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리볼라인은 배우 이유비가 뮤즈로 활동하는 히알루론산 필러다. 히알루론산 생산 원천기술을 보유한 휴메딕스가 자체 개발한 특허받은 기술 공법과 수 차례의 세척 과정 등을 통해 가교 반응 효율은 높으면서 가교제(BDDE)의 잔류량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도로환경 AI데이터 구축으로 K-자율주행차의 시동 건다
    도로환경 AI데이터 구축으로 K-자율주행차의 시동 건다

    세계는 지금 AI 고지전이 한창이다. 인공지능 같은 새로운 시대의 주도기술을 선점하는 것은 미래 산업 변화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필수적이다. 정부의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4개국 스타트업의 코리안 드림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4개국 스타트업의 코리안 드림

    "우리는 세계로, 세계는 우리로! "

  • 나훈아가 남기고 떠난 것
    나훈아가 남기고 떠난 것

    마음이 연결됐던 무대, 비대면의 새 패러다임을 말한다

  •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창업의 열기,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가다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창업의 열기,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가다

    비대면 시대에도, 꿈만큼은 비대해져야 하기에...

  • 브랜디, ‘하루배송’ 정식 오픈하며 무료 퀵 배송 확대
    브랜디, ‘하루배송’ 정식 오픈하며 무료 퀵 배송 확대

    내일 입고 싶은 옷, 오늘 주문한다!

  • 건강이 최고의 가치가 된 시대, 비즈니스도 변화한다
    건강이 최고의 가치가 된 시대, 비즈니스도 변화한다

    코로나19의 위세 속 헬스케어 분야의 엄청난 성장세

  • 코드스테이츠, 미래 산업 이끌어 갈 AI 개발자 육성 기지로 발탁
    코드스테이츠, 미래 산업 이끌어 갈 AI 개발자 육성 기지로 발탁

    AI 분야에서 활약하고 싶다면? 확인!

  • ‘선택’ 아닌 ‘필수’, 비대면 전환 이끄는 공공분야
    ‘선택’ 아닌 ‘필수’, 비대면 전환 이끄는 공공분야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육성 예산만 전년 대비 34% 증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