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비타500, 추석 덕담나누기 이벤트 실시
광동제약 비타500, 추석 덕담나누기 이벤트 실시
2020.09.29 14:46 by 임한희
(사진=광동제약)
(사진=광동제약)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추석을 맞아 펭수와 함께하는 비타500 이벤트를 제안한다고 29일 밝혔다.

회사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이동이 제한되는 이들을 위해 온라인 상에서 추석 인사를 나누고, 하루하루 의미를 찾아보는 형식의 언택트 행사 두 건을 준비했다.

먼저 '추석에는 비타500' 이벤트는 주변 사람들에게 추석 인사와 덕담, 따뜻한 마음을 온라인 상으로 전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리본, 쪽지, 포스트잍 등으로 인사나 덕담을 적어 비타500 제품에 붙인 뒤 인증샷을 찍어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업로드하면 참여가 완료된다. 해시태그는 #추석에는 비타500 #카페인대신비타민C 등을 사용하면 되며 10월 14일까지 응모할 수 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직접 만나지 못하는 추석에 부담 없지만 깊은 마음을 주고받기 바라며 기획한 행사"라며 "비타500이 주는 건강함과 펭수의 매력을 통해 추석의 의미를 더해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펭수의 일주일'이라는 행사는 월(월요병 극복하기), 화(화사한 하루 보내기) 등 요일별로 펭수가 보여주는 예시를 참고해 네티즌 각자에게 비타민C 충전이 필요한 요일을 댓글로 남기는 형식이다. 매일 새로운 의미를 찾으며 건강하고 활기찬 일주일을 보내자는 취지의 행사다. 10월 4일까지 광동제약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한편, 광동제약은 비타500 모델 펭수와 함께 다양한 언택트 행사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비타펭수 사생대회 방구석 전시회, 펭수 생일 광고 이벤트, 수능 100일 수험생 응원, 비타펭수 팬아트 전시회, 비타500언택트 허그 캠페인 등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쳐있는 사람들을 응원 중이다.

광동제약은 국내 대표 비타민C 음료인 ‘광동 비타500’을 2001년 선보인 후 ‘비타500 젤리’, ‘비타500 로열폴리스’ 등을 출시해 소비자의 다양한 기호를 충족시키고 있다. 최근에는 비타민C와 비타민 B군을 함유해 항산화 작용과 체내 에너지 생성에 도움을 주는 분말 타입의 ‘비타500 데일리스틱’을 출시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스타트업의 최고 자산은 '사람'이다. 인재를 키우는 교육의 비중과 중요도가 무엇보다 높은 이유다. 올해 창업지원 예산 1조5179억원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교육 예산이 이를 증...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

  •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누적 대출 조회는 15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은 10조원 돌파!

  •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세 차례의 실패를 딛고 이룬 성공, 그리고 다시 도전에 나선 창업자.

  •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의료 서비스의 신세계, 그 시작은 원격의료

  •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현직 회계사가 그린 '큰 그림'은 스케치부터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