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랜선 임신육아교실’ 소아과편 통해 부모님들 궁금증 해소 나서
남양유업, ‘랜선 임신육아교실’ 소아과편 통해 부모님들 궁금증 해소 나서
2020.10.21 17:15 by 유선이
사진=
사진=남양유업

 

남양유업은 오는 30일 인스타그램 IGTV 방송을 통해 엄마들이 육아를 하면서 생기는 소아과 관련 궁금증을 해소시켜 주는 ‘랜선 임신육아교실’ 소아과편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진행되는 ‘두근두근 랜선 임신육아교실’에서는 세란병원, 올리비움 산후조리원의 조연수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출연해, 아이 건강에 관련한 내용을 전달해 줄 계획이다. 임신육아교실 MC 개그맨 한상규와 소아과 전문의의 토크쇼를 통해, 영아산통 및 황달 등 아기가 아파 소아과를 방문했을 때 생길 수 있는 엄마들의 궁금한 점들을 해소해 줄 예정이다.

본 방송 이후 당일 3시 15분부터는 남양 ‘임신육아교실’ 인스타그램 계정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사전 신청 회원들 중 라이브 방송 참여자 대상으로 경품 추첨을 진행한다. 경품으로는 카시트, 조이비 놀이 텐트, 젖병 소독기, 베베숲 물티슈, INB 젖병, 남양유업 컴포트케어, 남양유업 맛있는 두유 등 각종 육아에 필요한 다양한 물품이 준비가 되어 있다. 경품 추첨을 위한 사전 신청은 21일부터 임신, 출산, 육아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남양아이 사이트에서 가능하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랜선 임신육아교실은 외출이 어려운 가운데 누구나 집에서 모바일로 간편하고 편하게 육아교실을 즐길 수 있다”며 “산모는 물론 예비 아빠, 현재 육아를 하고 있는 부모들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양유업은 1983년부터 출산을 앞둔 예비 산모들에게 임신과 출산, 육아 관련 지식을 전달하고 산모들만의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임신육아교실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형태의 ‘랜선 임신육아교실’로 대신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의 단점인 ‘끊김’ 현상을 고려해 남양유업의 ‘두근두근 랜선 임신육아교실’은, 사전 녹화된 영상을 IGTV를 통해 원활하게 시청 가능하다. 또한 방송 업로드 후 24시간 동안 해당 계정에서 지속 시청 가능하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맛을 아는 엄마, 멋을 아는 여자의 취향 저격
    맛을 아는 엄마, 멋을 아는 여자의 취향 저격

    세 아이를 키우는 젊은 엄마, 살림을 도맡았던 전업 주부가 5년 간 쌓아온 고민과 아쉬움을 비즈니스로 풀어냈다. 우리 식탁의 맛과 멋을 한껏 끌어올리겠다는 비전을 가진 스타트업 '...

  • 서울핀테크랩-싱가포르핀테크협회, 온라인 밋업 개최
    서울핀테크랩-싱가포르핀테크협회, 온라인 밋업 개최

    한국의 혁신, 싱가포르의 기회와 만나다

  • 고기 없이 못 사는 그녀, 식물성 고기에 매료되다
    고기 없이 못 사는 그녀, 식물성 고기에 매료되다

    전국구 막창 프랜차이즈 사장님은 어떻게 유망 스타트업 대표가 됐나

  • 스켈터랩스-센시콘-메사쿠어컴퍼니, 배리어프리(Barrier Free) 키오스크 개발을 위한 MOU 체결
    스켈터랩스-센시콘-메사쿠어컴퍼니, 배리어프리(Barrier Free) 키오스크 개발을 위한 MOU 체결

    사회적 약자를 위한 혁신, 우리가 함께 하겠습니다!

  • 로이쿠, 여수시 무대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 시험한다
    로이쿠, 여수시 무대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 시험한다

    뉴노멀 시대에 새로운 여행법?!

  • 스포츠 산업에 도전장 낸 스타트업, 그들의 결과물이 궁금하다면
    스포츠 산업에 도전장 낸 스타트업, 그들의 결과물이 궁금하다면

    와이앤아처의 대표 프로그램 '아처스 히어로' 그 네 번째 시즌!

  • 그 콘텐츠 스타트업들은 6개월 동안 얼마나 성장했을까?
    그 콘텐츠 스타트업들은 6개월 동안 얼마나 성장했을까?

    와이앤아처가 키운 콘텐츠 스타트업 10개팀의 현재 모습은 과연?

  •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더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를 만들기 위한 8개팀의 각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