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4대 사회보험료 자동이체 납부한다
국민 10명 중 7명, 4대 사회보험료 자동이체 납부한다
2020.10.26 17:47 by 김주현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선호도로 자동이체 신청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4대 사회보험료(건강보험․국민연금․고용보험․산재보험)자동이체 납부율이 73.3%로 국민 10명 중 7명이 자동이체로 납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4대 사회보험료는 사회보험통합징수포털이나 건강보험 모바일앱, 인터넷(모바일)지로, 가상계좌 등 납부방법도 있으나, 자동이체 납부는 납부기한을 놓쳐 연체금을 부담하지 않아도 되며, 전월에 정상 납부가 되면 당월 보험료에서 200원에서 250원의 보험료 감액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자동이체일은 ‘매월 말일‘과 ’10일(보험료 납부마감일)로 지정할 수 있으며, 말일의 경우 잔고부족으로 보험료가 미출금 되더라도  익월 10일(보험료 납부마감일)에 다시 인출을 시도하여 연체금 없이 납기 내에 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다.

4대 사회보험료 자동이체는 가입자 편의에 따라 계좌 또는 신용카드 중 선택하여 신청할 수 있다.

그리고 전자고지는 매월 종이고지서의 우편 미도달·분실의 염려가 없으며, 민감한 개인정보도 보호된다.

전자고지는 이메일, 휴대전화, EDI, 사회보험통합징수포털을 통해 고지내역을 받아볼 수 있는 편리한 고지방법으로, 지역 건강보험료 또는 연금보험료 고지서를 우편 대신 이메일로 받게 되면 매월 200원의 감액 혜택이 제공된다.

자동이체와 전자고지 신청은 공단 홈페이지, 사회보험통합징수포털, 건강보험 모바일앱, EDI, 공단 대표전화, 우편, 팩스 등을 통해 가능하다. 자동이체는 직역에 따라 정부24, 각 금융 기관 및 카드사 홈페이지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공단은 10월 26일∼ 11월 20일 4대 사회보험료 자동이체와 전자고지를 모두 신규 신청한 사업장과 지역가입자를 대상으로 총 400명을 추첨하여 KF94 마스크(4만원 상당 1상자)를 지급한다.

이번 경품행사는 자동이체와 전자고지를 모두 신청한 경우 자동 응모되며, 추첨 결과는 12월1일 공단 홈페이지와 사회보험통합징수포털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아이 중심의 육아 시장을 엄마 중심으로!

  • 패피의 감성과 AI의 정확성이 추천하는…‘이옷’ 어때요?
    패피의 감성과 AI의 정확성이 추천하는…‘이옷’ 어때요?

    멋쟁이 신사 나가신다, 길을 비켜라~

  • 스타일과 테크의 만남…뷰티‧패션 시장의 혁신 이끈다
    스타일과 테크의 만남…뷰티‧패션 시장의 혁신 이끈다

    혁신의 영역과 미의 영역 사이 중간 그 어디쯤.

  • 푸드테크·프롭테크 잇는 의식주 마지막 퍼즐…‘스타일테크’
    푸드테크·프롭테크 잇는 의식주 마지막 퍼즐…‘스타일테크’

    패션과 뷰티는 우리 일상에 가장 밀접하게 존재하는 분야지만 그간 기술 융합과 혁신의 정도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본격적인 스타일테크의 시대가 열렸다. 우리는 보다 더 쉽고 편...

  •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는 도깨비방망이가 아닙니다.

  •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시장의 에어비앤비”

  •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2030 탈모인들이 비대면 진료를 선호하는 이유는?

  •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서울벤처스 CFO의 험난한 성장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