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친환경 캠페인 2탄 ‘지당한’ 프로젝트 시행
남양유업, 친환경 캠페인 2탄 ‘지당한’ 프로젝트 시행
2020.10.27 20:03 by 유선이
사진=
사진=남양유업

 

남양유업은 친환경 캠페인 ‘Save the earth’ 활동의 일환으로 ‘빨대를 돌(doll)려줘’ 캠페인을 진행중인 가운데, 두번째 프로젝트로 ‘지당한(지구를 지키는 당연한 한모금)’ 활동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남양유업은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인식 확산간 올바른 메시지 전달을 위해, 소비자 모임인 ‘지구지킴이 쓰담쓰담’과 ‘서울새활용플라자’와 함께 환경을 위한 ‘Save the earth’ 캠페인을 기획해 시행해나가고 있다.

이번 ‘지당한’ 프로젝트는 서울시 곳곳에 플라스틱 빨대와 뚜껑을 반납할 수 있는 수거함을 설치해, 수거한 플라스틱을 다시 새활용 소재로 활용하는 자원 순환 캠페인이다. 각 종 음료에 부착되어 제공되는 플라스틱 빨대나 제품의 플라스틱 뚜껑을 세척하여 ‘지당한’ 수거함에 반납하면 되며, 직접 방문하여 수거함에 반납하기 어려운 소비자들은 남양유업 본사에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수거함은 서울새활용플라자와 소재은행이 남양유업에서 제품 생산간 발생한 불용 및 폐소재를 활용하여 만들었으며, 현재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새활용플라자와 강남구에 위치한 남양유업 본사에 설치가 되어있다. 수거함은 차츰 늘려갈 계획으로 참여를 원하는 신청 단체에게도 수거함을 보낼 예정이다. 설치 현황은 남양유업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해당 캠페인은 지난 6월 남양유업 본사에서 열린 소비자 모임 ‘지구지킴이 쓰담쓰담’과의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나누던 중, ‘플라스틱에 대한 분리배출 인식의 확산이 중요하다.’라는 의견에서 착안하여 진행하게 되었다.

플라스틱 빨대나 뚜껑이 분리배출이 되지 않고 일반쓰레기로 버려질 경우, 소각되면서 대기오염과 토양오염원의 원인이 되어 여러 가지 환경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에 대한 인식과 더불어 새활용에 대한 관심이 확산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의견을 귀 기울여, 올바르고 친환경적인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맛을 아는 엄마, 멋을 아는 여자의 취향 저격
    맛을 아는 엄마, 멋을 아는 여자의 취향 저격

    세 아이를 키우는 젊은 엄마, 살림을 도맡았던 전업 주부가 5년 간 쌓아온 고민과 아쉬움을 비즈니스로 풀어냈다. 우리 식탁의 맛과 멋을 한껏 끌어올리겠다는 비전을 가진 스타트업 '...

  • 서울핀테크랩-싱가포르핀테크협회, 온라인 밋업 개최
    서울핀테크랩-싱가포르핀테크협회, 온라인 밋업 개최

    한국의 혁신, 싱가포르의 기회와 만나다

  • 고기 없이 못 사는 그녀, 식물성 고기에 매료되다
    고기 없이 못 사는 그녀, 식물성 고기에 매료되다

    전국구 막창 프랜차이즈 사장님은 어떻게 유망 스타트업 대표가 됐나

  • 스켈터랩스-센시콘-메사쿠어컴퍼니, 배리어프리(Barrier Free) 키오스크 개발을 위한 MOU 체결
    스켈터랩스-센시콘-메사쿠어컴퍼니, 배리어프리(Barrier Free) 키오스크 개발을 위한 MOU 체결

    사회적 약자를 위한 혁신, 우리가 함께 하겠습니다!

  • 로이쿠, 여수시 무대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 시험한다
    로이쿠, 여수시 무대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 시험한다

    뉴노멀 시대에 새로운 여행법?!

  • 스포츠 산업에 도전장 낸 스타트업, 그들의 결과물이 궁금하다면
    스포츠 산업에 도전장 낸 스타트업, 그들의 결과물이 궁금하다면

    와이앤아처의 대표 프로그램 '아처스 히어로' 그 네 번째 시즌!

  • 그 콘텐츠 스타트업들은 6개월 동안 얼마나 성장했을까?
    그 콘텐츠 스타트업들은 6개월 동안 얼마나 성장했을까?

    와이앤아처가 키운 콘텐츠 스타트업 10개팀의 현재 모습은 과연?

  •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더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를 만들기 위한 8개팀의 각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