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연락 받았지만 추천과는 무관"... 펀드 검토 지시한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의 말바꾸기?
"옵티머스 연락 받았지만 추천과는 무관"... 펀드 검토 지시한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의 말바꾸기?
2020.10.28 10:37 by 유선이
사진=NH투자증권 홈페이지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 사진=NH투자증권 홈페이지 캡처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이 국회 국정감사 위증죄로 고발당할 위기에 직면했다. 옵티머스 펀드 관련 증인으로 출석한 정 사장이 상반되는 진술을 했다는 것이 이유다.

지난 13일 정 사장은 국회 정무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옵티머스 펀드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했다.

이날 이영 국민의힘 의원은 정 사장에게 "누군가로부터 옵티머스 펀드 추천이나 청탁을 받은 적이 있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정 사장은 "전혀 아니다"라며 펀드 추천 의혹을 부인했다.

문제는 지난 16일 진행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감장에서 발생했다.

이날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은 정 사장에게 펀드 승인 결정이 나기 전 옵티머스 관계자를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물었다.

정 사장은 해당 질의에 "지난해 4월 경 김진훈 옵티머스 고문으로부터 전화가 왔고 금융상품 판매 담당자를 연결해줄 것을 요청받았다"고 답변했다. 또 정 사장은 금융상품 관계 실무부서에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와 접촉해보라며 메모를 전달했다고도 덧붙여 설명했다.

정 사장과 김 고문은 서울대 최고경영자과정 동문이자 금융업계 선후배로 인연이 깊은 사이로 알려져있다.

이같은 정 사장의 발언에 대해 정무위 야당 의원들은 정 사장을 위증죄로 고발하겠다며 들고 일어섰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23일 "정 사장을 위증죄로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무위는 여야 간사간 협의를 통해 정 사장에 대한 ‘국정감사 위증 증인 고발의 건’ 상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국회법에 따르면 위증죄의 경우 증인이 허위 진술을 했을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측은 정 사장의 위증 논란에 대해 "질문에 맞는 답변을 했다"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정무위 국감에서 했던 질의는 '옵티머스 펀드를 추천 받았냐'는 것이었는데 이에 대해 아니라고 답변한 것이고, 농해수위 국감에서는 옵티머스 관계자를 접촉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연락을 받은 적이 있다'고 한 것"이라며 "거짓을 말한 것이 아니라 서로 다른 질문에 대해 맞는 대답을 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정 사장은 펀드 관련 내용을 실무진에게 전달했지만 이는 통상적인 일로써 영향력을 행사한 것과는 거리가 멀다는 입장이다. 특히 펀드 운용사를 만날 때 이러한 소개를 통해 만나게되는 경우가 잦다고도 전했다.

이와 관련 NH투자증권 관계자는 "펀드 판매 승인 결정은 독립적인 상품승인기구를 통해 결정된다"며 "최고경영자가 펀드 판매 결정에 관여할 수 없는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의혹의 시각은 여전하다.

정 사장이 직접 옵티머스 대표 연락처를 전달하면서 관련 펀드 상품에 대해 언급했는데 이는 전형적인 탑다운(Top-down) 방식의 지시로 읽힌다는 것이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정 사장이야말로 NH증권이 옵티머스 판매사가 되는 시발점이었다"면서 "사장이 부장에게 연락처를 주면서 관련 상품을 얘기하면 당연히 지시로 받아들인다"고 질타했다.

한편,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의 최대 판매사다. 옵티머스 펀드는 옵티머스자산운용사에서 기획·설계한 사모펀드로, 모두 5151억 원 규모로 판매됐다. 이 중 84%인 4,327억 원이 NH투자증권에서 팔렸다. NH투자증권은 피해자들에게 투자원금에 따라 최저 30%에서 최고 70%까지 자금을 차등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지만 피해자들이 보상 방안에 반발하며 집단 소송을 예고하는 등 논란이 심화되는 분위기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달라라네트워크, A-STREAM 파이널 IR 1위 수상
    ㈜달라라네트워크, A-STREAM 파이널 IR 1위 수상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스타트업의 화려한 등장

  • 서울핀테크랩, 국내 핀테크 기업 유럽 진출 돕는 온라인 밋업 행사 개최
    서울핀테크랩, 국내 핀테크 기업 유럽 진출 돕는 온라인 밋업 행사 개최

    룩‧룩‧룩셈부르크로 가자!

  • AI 영접한 일타강사 “야, 너두 할 수 있어. 인공지능처럼”
    AI 영접한 일타강사 “야, 너두 할 수 있어. 인공지능처럼”

    비영어권 국가 청년들의 높은 문턱이자 거친 관문인 토플시험. 전직 토플 일타강사가 토플을 더 빠르고, 더 저렴하고, 더 확실하게 정복할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토플 시험의 ...

  • 웨이브, 시리즈 B 투자 유치로 글로벌 Z세대 노린다
    웨이브, 시리즈 B 투자 유치로 글로벌 Z세대 노린다

    영상통화 기반 콘텐츠 플랫폼의 물결이 넘실댄다

  • 취향 따라 즐기는 그래놀라, ‘라라구디 쓰리웨이즈 그래놀라’ 출시
    취향 따라 즐기는 그래놀라, ‘라라구디 쓰리웨이즈 그래놀라’ 출시

    세계 10대 슈퍼푸드 중 하나인 귀리를 가장 재밌게 먹는 방법

  • ‘실패해도 돌아오라’…쿨한 대기업 사내벤처
    ‘실패해도 돌아오라’…쿨한 대기업 사내벤처

    삼성·LG·현대의 사내벤처 역사와 특징을 알아보자.

  • 옷을 좋아했던 소녀, 기울어진 패션시장에 도전장을 던지다
    옷을 좋아했던 소녀, 기울어진 패션시장에 도전장을 던지다

    예쁘고 좋은 옷보다 건강한 시장이 먼저!

  • ‘동료들의 성공이 곧 내 성공’…조력자 스타트업이 떴다
    ‘동료들의 성공이 곧 내 성공’…조력자 스타트업이 떴다

    이타성이 두드러지는 해외 스타트업 두 곳을 들여다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