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r.칼럼] “디스크 터졌다” 추간판 탈출증, 수술 정말 필요할까?
[ Dr.칼럼] “디스크 터졌다” 추간판 탈출증, 수술 정말 필요할까?
2020.11.23 16:17 by 임한희
사진=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이재원 교수
사진=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이재원 교수

척추는 우리 몸을 지탱하는 기둥 역할을 한다. 33개의 척추뼈로 구성되고 경추와 흉추, 요추, 천추로 나뉜다. 위로는 머리를 받치고 아래로 골반과 연결된다. 각 척추뼈 사이에는 추간판(디스크)이라는 연골이 존재하는데 척추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하는 완충작용을 한다.

흔히 ‘디스크’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추간판 탈출증은 척추뼈와 척추뼈 사이에 존재하는 추간판이 여러 원인에 의해 손상을 받거나 퇴행성 변화를 겪으면서 나타나는 척추질환이다. 추간판 내부의 젤리 같은 수핵이 탈출하거나 후관절 주위 골극과 섬유륜이 비후돼 주변을 지나는 척추신경을 압박하며 통증과 근력 저하 등 다양한 신경학적 이상 증상을 일으킨다. 흔히 사용되는 “디스크가 터졌다”는 표현은 의학적인 표현은 아니지만 탈출된 디스크의 크기가 크거나 위 또는 아래로 전위되는 경우 사용된다.

추간판 탈출증의 치료하면 먼저 수술을 떠올리기 쉽지만 실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많지 않다. 이재원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비교적 흔한 질환인 추간판 탈출증은 대부분 주사 치료 같은 보존적 치료로 호전되는 경우가 많지만 적극적 보존 치료에도 통증이 호전되지 않거나 근력이 감소한 경우에는 제한적으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했다.

◇대표증상은 허리통증과 다리저림= 추간판 탈출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허리 통증과 다리저림이다. 허리 통증만 심하거나 다리저림만 심한 경우도 있고, 두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다. 특히 다리를 펴서 들어 올리려고 하면 극심한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통증이 심한 경우 보행이 어렵고 추간판 탈출증이 발생한 부위에 따라 간혹 하지 근력이 저하돼 발목이나 발가락이 잘 움직이지 않는 경우가 있다. 근력 저하가 발생한 경우에는 보행 시 발과 발목의 움직임이 제한돼 제대로 걷지 못하거나 넘어지는 일도 있고 방치할 경우 회복되지 않을 수 있다.
 
추간판 탈출증의 원인은 한두 가지로 단정하기는 어렵다.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대개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퇴행성 변화에 생활습관이나 자세(근무조건) 등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가족력 역시 추간판 퇴행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추간판 탈출증의 진단은 증상, 이학적 검사, 단순 X-레이로도 추정이 가능하지만, 보다 정확한 진단은 MRI(자기공명영상)로 이뤄진다.

◇환자 70%는 비수술적 치료로 2개월 내 호전= 추간판 탈출증의 치료는 안정과 휴식,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으로 대표되는 비수술적 치료가 주로 시행된다. 환자의 70% 이상이 비수술적 요법으로 보통 2개월 이내에 증상이 호전된다. 통증이 심하거나 치료 기간이 길어지는 경우 주사 치료, 시술 등 보다 적극적인 치료를 필요로 한다. 수술을 필요로 하는 환자는 적극적인 보존적 치료로 호전되지 않거나 근력 저하가 발생한 경우로 전체의 3~5% 정도에 불과하다.

그렇다고 수술을 무조건 피하는 것 역시 답은 아니다. 이재원 교수는 “허리 수술은 부정적인 인식이 많아 꼭 필요한 경우에도 수술적 치료를 피하는 경우가 있지만 이는 수술이 크고 부작용이 많다는 오해 때문이다”며 “최근에는 수술 기술의 발전으로 척추내시경 수술 등 다양한 기법이 개발되고 발전하면서 좋은 결과가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양방향 척추내시경 수술 ‘눈길’… 근육손상·감염 우려 줄여= 특히 최근 눈길을 끄는 수술은 척추내시경 수술이다. 척추내시경 수술은 작은 구멍 1개 또는 2개를 이용해 수술이 이뤄지는데, 근육의 손상이 거의 없고 주변 조직을 잘 보존해 회복이 빠르고 후유증도 거의 없는 것이 장점이다. 예전에는 절개해서 수술하던 것을 구멍만 뚫어 수술하는 방식이다.

환자의 질환에 따라 양방향이나 단방향으로 수술한다. 수술을 위해 구멍을 두 개 뚫는 것이 양방향이고, 구멍을 한 개만 뚫는 게 단방향이다. 척추내시경 수술은 발전을 거듭해 현재는 어린이 측만증이나 성인 척추변형 등 특별한 질환을 제외한 거의 모든 질환에 적용할 수 있다.

이재원 교수는 “척추 수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예전에 일부 병원에서 수술이 꼭 필요하지 않거나 불필요한 경우에도 수술을 하거나 척추 수술 후 생기는 통증(근육 손상)과 합병증(감염)에 기인하는 경우가 많다”며 “양방향 척추내시경 수술은 절개를 하지 않고 두 개의 작은 구멍을 뚫어 수술하기 때문에 근육 손상이나 감염의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했다.

추간판 탈출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허리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20~30분가량 평지나 낮은 언덕 걷기, 자전거 타기, 수영(자유형이나 배영 중 편한 것) 등 유산소운동 역시 권장된다. 또 올바른 허리 사용법을 익히고 습관화하는 것도 추간판 탈출증 예방에 중요하다.

이재원 교수는 “척추 건강을 위해서는 특히 바른 자세가 중요하다”며 “허리와 등 근육이 튼튼하면 일어날 때 척추에 지지하는 하중을 분담할 뿐 아니라 허리를 움직일 때 척추의 후관절 등 주변 조직의 안정성을 높여준다. 따라서 허리와 등 근육을 튼튼하게 관리하면 허리에 발생하는 문제를 줄일 수 있다”고 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비피랩, AI시대의 친절한 안내서 ‘쉽게 풀어 쓴 인공지능’ 출간
    비피랩, AI시대의 친절한 안내서 ‘쉽게 풀어 쓴 인공지능’ 출간

    바야흐로 AI의 시대, 배우고 익혀야 살아남는다...

  • 식기 관리는 '뽀득'에 맡기고 요리에만 집중하세요
    식기 관리는 '뽀득'에 맡기고 요리에만 집중하세요

    포스트 크린토피아로 평가받는 뽀득, 시리즈A 라운드 마감

  • 초기 창업자를 위한 투자유치 가이드북 나왔다
    초기 창업자를 위한 투자유치 가이드북 나왔다

    VC가 알려주는 스타트업 투자 유치 전략이 궁금하다면

  • 두잉랩-메드트로닉코리아, 당뇨병 환자를 위한 AI식단 서비스 개발 MOU 체결
    두잉랩-메드트로닉코리아, 당뇨병 환자를 위한 AI식단 서비스 개발 MOU 체결

    식단 관리는 당뇨병 관리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치료법입니다

  • 글로벌 기술지원 액셀 프로그램, ‘캐노베이트 2021-데브리스 히어로즈’ 참가기업 모집
    글로벌 기술지원 액셀 프로그램, ‘캐노베이트 2021-데브리스 히어로즈’ 참가기업 모집

    개발자 구하기 힘들다고? 그럼 모여!

  • 브랜디, 인재 영입‧기술력 강화 힘입어 누적 거래액 6000억원 돌파
    브랜디, 인재 영입‧기술력 강화 힘입어 누적 거래액 6000억원 돌파

    공격적인 투자의 좋은 예!

  • 넥스트드림엔젤클럽, 스타트업 투자 유치 솔루션 ‘투심’ 서비스 출시
    넥스트드림엔젤클럽, 스타트업 투자 유치 솔루션 ‘투심’ 서비스 출시

    투자 잘 받고 싶어? 전문가들이 차근차근 알려줄게

  • 스켈터랩스-아이지에이웍스, 개인화 광고 개발 위한 AI 공동연구소 설립
    스켈터랩스-아이지에이웍스, 개인화 광고 개발 위한 AI 공동연구소 설립

    초개인화 시대, 이제 광고도 AI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