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해외송금 특화 앱 'Hana EZ'에 오픈뱅킹 서비스 도입
하나은행, 해외송금 특화 앱 'Hana EZ'에 오픈뱅킹 서비스 도입
2020.12.08 15:59 by 유선이
사진=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해외송금 특화 앱 'Hana EZ'에 오픈뱅킹 서비스를 도입하여 해외송금 모든 절차를 앱에서 한번에 진행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지난 2019년 7월부터 빅데이터기술과 AI알고리즘, 인공지능을 도입한 차별화된 해외송금 서비스 'Hana EZ'를 시행하였다. 현재까지 가입자수 10만명과 누적 송금 금액 3억6천만미불, 누적 송금 건수 30만건을 달성하여 하나은행의 대표 해외송금 앱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금번 오픈뱅킹 서비스 도입은 언택트 거래 증가에 따른 수요에 중점을 두었다. 기존의 ▲유학생 특화 송금 ▲소요시간 예측 ▲실시간 진행상황 조회 서비스에 오픈뱅킹 서비스가 추가되어 하나은행 계좌뿐만 아니라 다른 은행 계좌에서도 바로 해외송금을 보낼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착오 송금 예방 서비스도 추가되어 수취인 및 계좌번호를 잘못 입력해도 영업점방문없이 앱을 통해 수정 신청을 할 수 있게 되어 고객 편의성이 대폭 강화되었으며, 다음달부터는 해외에서 웨스턴유니온을 통해 보내온 송금을 영업점 방문없이 앱을 통해 직접 계좌로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충할 예정이다.

하나은행 외환상품부 관계자는 “은행 방문 없이도 오픈뱅킹을 이용하여 다른 은행 계좌에서 하나은행의 특화된 해외송금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되었다”며, “외국환 전문 은행으로서 축적된 노하우와 차별화된 서비스로 손님께 최고의 만족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웨스턴유니온 송금을 국내 최저 수수료인 $3.99에 제공 중이며, 유학생 및 내국인의 지급증빙미제출 송금 시 미달러화(USD), 유로화(EUR), 일본엔화(JPY)에 한해 내년 6월말까지 환율우대 50%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중이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혁신할 준비 끝!”…아산나눔재단, ‘마루’ 입주 스타트업 선정
    “혁신할 준비 끝!”…아산나눔재단, ‘마루’ 입주 스타트업 선정

    세상을 180도 바꾸고, 세상으로 360도 뻗어 나갈 혁신가들 모였다!

  • “예술계의 한류가 떴다”…스타트아트코리아, 런던서 ‘K-ART 특별전’ 개최
    “예술계의 한류가 떴다”…스타트아트코리아, 런던서 ‘K-ART 특별전’ 개최

    영국, 런던에서 한국 미술의 오늘과 내일을 만나다

  • 한·미 혁신 한 마당에서 토종 AI기업의 잠재력 뽐냈다
    한·미 혁신 한 마당에서 토종 AI기업의 잠재력 뽐냈다

    작지만 강하다. 뉴욕 서 빛난 한국의 기술

  • “브랜딩은 긴 호흡이다”…위한솔 前 카카오페이 마케터, 청년마케터 월간모임에서 특강
    “브랜딩은 긴 호흡이다”…위한솔 前 카카오페이 마케터, 청년마케터 월간모임에서 특강

    브랜딩은 멋들어진 광고만으로 완성되지 않는다!

  • “가상에서 이루는 현실의 성공!”…메타버스 구축 서비스 플랫폼 ‘팝스’,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가상에서 이루는 현실의 성공!”…메타버스 구축 서비스 플랫폼 ‘팝스’,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메타버스 분야의 옥석가리기가 시작됐다!

  • 반려동물 1500만 시대… 로드FC, 반려동물 포털앱 ‘핫도그’ 공식 후원한다
    반려동물 1500만 시대… 로드FC, 반려동물 포털앱 ‘핫도그’ 공식 후원한다

    격투스포츠와 반려동물의 흥미로운 만남

  • 글로벌 스타트업들과 어깨 나란히…투니모션, ‘Try Everything 2022’ 참가한다
    글로벌 스타트업들과 어깨 나란히…투니모션, ‘Try Everything 2022’ 참가한다

    전 세계 스타트업들의 축제 참가한 국내 콘텐츠 스타트업!

  • “나의 예술세계는 늘 푸르다”…대자연을 수놓는 미디어 아티스트
    “나의 예술세계는 늘 푸르다”…대자연을 수놓는 미디어 아티스트

    자연을 사랑하는 비주얼 아티스트, 그녀의 세상은 갈수록 넓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