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참여형 음료 '흑미숭늉차 까늉', 크라우드 펀딩 오픈 8일만에 232% 달성
소비자 참여형 음료 '흑미숭늉차 까늉', 크라우드 펀딩 오픈 8일만에 232% 달성
2020.12.21 12:04 by 김주현

롯데칠성음료가 지난 7월부터 운영한 소비자 참여형 음료 개발·교육 프로젝트 ‘음료학교’의 최우수작 ‘흑미숭늉차 까늉’이 제품 출시를 위한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을 시작한지 8일만에 목표 금액의 232%를 달성하며 발매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음료학교는 ‘실제 소비자들이 직접 세상에 없던 음료수를 만든다면 무엇이 나올까?’라는 생각을 시작으로 음료전문미디어 ‘마시즘’과 롯데칠성음료가 협업한 소비자 참여형 프로젝트다.

지난 7월부터 시작된 음료학교는 15: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2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음료의 역사부터 신제품 개발 과정에 대한 교육과 전문가 멘토링이 진행되었으며, 최종 5개 아이디어를 모아 온라인 투표 및 시음 평가를 거쳐 최종 우승작이 선정됐다.

‘우리가ONE조’팀이 제안한 최우수작 까늉은 ‘까만 숭늉차’란 뜻으로 입안의 텁텁함을 씻어내기 위해 우리 조상들이 식후에 마시던 숭늉을 간편하게 RTD(Ready To Drink) 음료로 즐길 수 있도록 재해석한 제품이다. 볶은 흑미에 누룽지쌀을 더해 깊고 진한 구수함이 특징으로 평소에도 물 대신 즐기기에 좋고, 500mL 한 병 기준으로 한국인 1일 식이섬유 충분 섭취량의 25%에 해당하는 6.25g의 식이섬유까지 채울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음료학교 웹사이트에 지난 12월 14일부터 펀딩 페이지를 오픈하고 까늉 제품을 세트로 구성해 판매하고 있으며 펀딩 8일만에 232%를 달성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음료에 대한 모든 호기심을 충족시킬 수 있는 음료 놀이터이자 플랫폼인 음료학교에서 나온 첫번째 신제품 까늉에 대한 많은 관심과 펀딩 참여를 부탁드린다.”라며, “음료학교 웹사이트 및 마시즘 유튜브를 통해 음료학교 1기 활동과 최우수작 선정 과정에 대한 다양한 영상 콘텐츠도 즐겨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까늉을 기획한 우리가ONE조팀에 우승 상금 400만원을 전달했으며, 향후 크라우드 펀딩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펀딩 수익금 전달과 함께 해당 제품의 정식 발매도 긍정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어느덧 48조원 규모로 성장한 국내 피트니스 시장. 현 시점에서 이를 이끄는 분야는 단연 홈트레이닝이다. 대기업‧스타트업‧크리에이터 할 것 없이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쏟아내고,...

  •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운동하는 습관이 건강해지는 습관입니다.

  •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유럽 3대 테크 이벤트 발판삼아 투자 노리는 AI스타트업.

  •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함께 달리면서 전문가 코칭까지 받을 수 있는 러닝앱이 왔다!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창업교육과 관련된 볼멘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