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슬립케어 매트리스 신규 TV 광고 캠페인 전개
코웨이, 슬립케어 매트리스 신규 TV 광고 캠페인 전개
2020.12.21 12:18 by 김주현

라이프케어기업 코웨이(대표 이해선)가 21일부터 ‘슬립케어 매트리스 TV 광고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번 코웨이 슬립케어 매트리스 신규 TV 광고는 2편으로 구성되며, ‘당신의 침대는 업데이트 되나요?’를 메인 카피로 하여 코웨이가 제공하는 차별화된 서비스인 ‘매트리스 케어서비스’와 ‘탑퍼 교체’의 필요성 및 가치를 직관적인 상황 연출과 강력한 문구로 전달한다.

‘케어서비스 편’에서는 일상생활에서 매트리스가 오염되는 실제 상황들과 매트리스 속 진드기, 곰팡이 각질 등을 직관적으로 보여주며 케어서비스가 필요한 이유를 부각시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높였다. 코웨이만의 매트리스 전문케어서비스는 4개월마다 전문장비를 활용해 오염도 측정부터 UV 살균까지 제공하기 때문에 언제나 새 침대처럼 위생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탑퍼 교체 편’에서는 몸에 직접 닿는 부분인 탑퍼 부분의 마모, 변형 사례들을 통해 탑퍼 교체 필요성을 직관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주목도를 향상시켰다. 또한 탑퍼 종류와 교체 횟수 등 다양한 옵션 별로 선택할 수 있는 코웨이만의 탑퍼 무상 교체 내용을 알기 쉽게 표현해 소비자 이해도를 높였다. 코웨이 슬립케어 매트리스는 약정 기간 내 1~3회 탑퍼를 무상으로 교체해주기 때문에 내 체형에 맞는 맞춤 탑퍼를 언제나 쾌적하게 사용 할 수 있다.

코웨이는 이번 TV 광고와 더불어 다양한 고객 확보를 위한 디지털 광고도 함께 진행한다. 유튜브, 온라인, IPTV 등의 다양한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심병희 코웨이 마케팅실장은 “이번 광고는 소비자 관점에서 코웨이 슬립케어 매트리스가 제공하는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좀 더 알기 쉽고 명확하게 전달함으로써 소비자들의 공감대 확보 및 자사의 특장점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며 “코웨이 슬립케어 매트리스에서 편안하게 힐링 할 수 있도록 건강한 수면 환경 제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웨이는 지난 10년 동안 타사와 차별화된 케어서비스와 탑퍼 무상교체를 앞세워 고객 사랑을 받아온 매트리스 사업을 더욱 본격화하는 의미로 신규 BI인 ‘코웨이 슬립케어 매트리스’를 최근 발표했다. 신규 BI는 이번 TV 광고부터 적용된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어느덧 48조원 규모로 성장한 국내 피트니스 시장. 현 시점에서 이를 이끄는 분야는 단연 홈트레이닝이다. 대기업‧스타트업‧크리에이터 할 것 없이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쏟아내고,...

  •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운동하는 습관이 건강해지는 습관입니다.

  •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유럽 3대 테크 이벤트 발판삼아 투자 노리는 AI스타트업.

  •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함께 달리면서 전문가 코칭까지 받을 수 있는 러닝앱이 왔다!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창업교육과 관련된 볼멘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