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친환경 전자영수증 CSR 캠페인’ 진행
토니모리, ‘친환경 전자영수증 CSR 캠페인’ 진행
2020.12.21 14:56 by 홍기준
(포스터 일부)

스트리트 컬처 브랜드 토니모리(회장 배해동)가 전자영수증 기능을 도입해 전자영수증 발행 건당 50원씩 적립해 숲을 보호하는 시민단체 ‘평화의 숲’이 추진하고 있는 파주 평화정원 조성 사업에 기부하는 친환경 ‘전자영수증 CSR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토니모리의 ‘전자영수증 캠페인’은 종이영수증 없애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 환경부와 함께 버려지는 종이영수증 문제를 해결하고 훼손된 생태계 보호, 자연의 평화와 공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또, 토니모리는 7월부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혁신 선언 이후로 온오프 고객경험을 강화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전자영수증을 진행하게 됐다.

12월 1일부터 토니모리 앱이나 웹 또는 매장직원 문의를 통해 ‘전자영수증만 받기’를 설정하면 매장에서 종이영수증이 발행되지 않고 토니모리 앱 또는 웹에서 확인이 가능해진다. 기존고객은 전자영수증 설정과 관계없이 1년 매장 구매이력과 전자영수증 조회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매장에서 구매한 제품도 온라인에서 리뷰 작성이 가능하며, 리뷰를 남기면 온라인 공식몰에서 사용가능한 E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전자영수증만 받기를 설정한 상태여도 필요하다면 매장에서 종이영수증 발급이 가능하고 전자영수증만 있어도 환불이 가능해 영수증을 놓고 와서 환불을 못했던 불편함도 개선됐다.

토니모리는 그 동안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받은 사랑을 환원하고 있다. 올해 3월에는 대학 등록금 및 입학금 고민으로 대입을 포기해야 하는 고3 수험생들의 꿈을 응원하고자 마련한 장학금 지원 프로그램인 ‘희망열매 캠페인’을 9회째 진행했다. 2011년에 시작된 ‘희망열매 캠페인’을 통해 현재까지 180여 명의 학생들에게 희망열매 장학금을 전달했으며, 규모는 9억원에 이른다.

토니모리 배해동 회장은 “친환경이 필수가 된 상황에서 종이를 절약하고 인간과 자연의 평화 및 공존의 메시지를 전하고 환경보호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진행하게 되었다”며, “토니모리는 지속적으로 친환경을 위한 활동을 실천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아이 중심의 육아 시장을 엄마 중심으로!

  • 패피의 감성과 AI의 정확성이 추천하는…‘이옷’ 어때요?
    패피의 감성과 AI의 정확성이 추천하는…‘이옷’ 어때요?

    멋쟁이 신사 나가신다, 길을 비켜라~

  • 스타일과 테크의 만남…뷰티‧패션 시장의 혁신 이끈다
    스타일과 테크의 만남…뷰티‧패션 시장의 혁신 이끈다

    혁신의 영역과 미의 영역 사이 중간 그 어디쯤.

  • 푸드테크·프롭테크 잇는 의식주 마지막 퍼즐…‘스타일테크’
    푸드테크·프롭테크 잇는 의식주 마지막 퍼즐…‘스타일테크’

    패션과 뷰티는 우리 일상에 가장 밀접하게 존재하는 분야지만 그간 기술 융합과 혁신의 정도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본격적인 스타일테크의 시대가 열렸다. 우리는 보다 더 쉽고 편...

  •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는 도깨비방망이가 아닙니다.

  •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시장의 에어비앤비”

  •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2030 탈모인들이 비대면 진료를 선호하는 이유는?

  •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서울벤처스 CFO의 험난한 성장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