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엠케이 버커루, 새 모델에 배우 최예빈·손현우 발탁
한세엠케이 버커루, 새 모델에 배우 최예빈·손현우 발탁
2021.02.22 17:26 by 김주현

한세엠케이의 프리미엄 빈티지 브랜드 버커루(BUCKAROO)는 올 상반기 S/S 전속모델로 떠오르는 신예 배우 최예빈과 손현우를 전격 발탁했다고 22일 밝혔다.

신인답지 않은 능숙한 연기로 대체 불가 존재감을 입증하고 있는 최예빈과 손현우는 앞으로 버커루와 봄∙여름 시즌을 함께하며 브랜드 고유의 독보적인 아이덴티티와 스타일을 전개할 예정이다.

최예빈은 올해 초까지 방영하며 성황리에 종영한 화제의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하은별 역할로 출연, 화려하게 드라마 신고식을 치룬 라이징 스타다. 초롱초롱한 눈망울이 돋보이는 동안 미모에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늘씬한 각선미까지 팔색조 매력을 지닌 최예빈은 이번 버커루와의 만남을 통해 보다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 매력을 뿜어내며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촬영 현장을 압도했다.

YG케이플러스 모델 그룹 에이투식스(ATO6) 손현우는 2017 슈퍼모델 선발대회에서 랜딩상 수상 후 tvN D 웹드라마 ‘트랩’ 등 다양한 방송에 출연하며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신예다. 손현우는 촬영내내 훤칠한 신장에서 뿜어 나오는 특유의 여유로움과 여심을 흔드는 부드러운 눈빛으로 관계자들을 압도하며 새 뮤즈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후문이다.

이번 화보 촬영에서 두 배우는 유니크한 멋을 살린 ‘아뜰리에 프리미엄 데님’을 비롯해 다양한 핏감을 살린 라이더 점퍼, 셔츠 등을 함께 매치하며 트렌디하고 빈티지한 데님 핏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감각적인 포즈와 카리스마 있는 눈빛들로 시크한 컨셉을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하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기도 했다.

버커루 관계자는 “버커루가 추구하는 레트로 빈티지 컨셉을 최예빈, 손현우 두 배우만의 느낌으로 완성도 있게 표현해 매우 만족스럽다”라며 “앞으로의 활동이 더욱 기대되는 두 배우의 에너지와 업계에서 ‘스타발굴기’ 브랜드로 불리며 안목을 인정받았던 버커루가 만나 폭발적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버커루를 운영하는 한세엠케이는 2020년 12월 한세예스24홀딩스의 자회사로 편입됐으며, 우수한 비즈니스 역량 및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까지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세예스24홀딩스는 한세실업, 한세엠케이, 한세드림, 예스24, 동아출판 등 패션과 문화콘텐츠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대한민국의 경제 영토를 넓히고 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덕분에IPA 수익금 성동구 보건소에 기부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덕분에IPA 수익금 성동구 보건소에 기부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 스타트업-수도권 투자사’ 연계 나선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 스타트업-수도권 투자사’ 연계 나선다

    5월 7일 오후 3시까지 온라인 서류접수!

  • 트렌비, 이탈리아 해외지사 설립…글로벌 거점 6곳으로 확대
    트렌비, 이탈리아 해외지사 설립…글로벌 거점 6곳으로 확대

    영국·독일·미국·일본·프랑스에 이은 해외지사

  • 서울로보틱스, 日 최대 종합상사 마크니카와 파트너십
    서울로보틱스, 日 최대 종합상사 마크니카와 파트너십

    세계 5위권 반도체 기업과 손잡고 일본시장 진출!

  •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ICCE 창업스쿨 10기’ 교육생 40명 모집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ICCE 창업스쿨 10기’ 교육생 40명 모집

    열 번째 ICCE 창업스쿨, 인천에서 용나는 기회!

  • 온라인·먹거리·셀럽 3요소로 커머스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온라인·먹거리·셀럽 3요소로 커머스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홍마담샵의 성공, 알고 봤더니...

  • “믿고 구입할 수 있어야 ‘명품’ 아닐까요?”
    “믿고 구입할 수 있어야 ‘명품’ 아닐까요?”

    기술로 신뢰를 구축하는 '명품' 스타트업의 비기를 알아보자!

  • 눈높이 낮춘 명품, 눈높이 맞춘 스타트업
    눈높이 낮춘 명품, 눈높이 맞춘 스타트업

    명품 시장의 주역이 바뀌고 있다. 지난해 주요 백화점 명품 매장의 매출 절반가량을 책임진 MZ세대가 그 주인공이다. 브레이크 없는 플렉스로 앞으로의 시장도 견인할 확률이 높다. 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