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엘케이, 뷰노 등 의료 인공지능 업계 상장 잇따라… ‘증시 대표 업종’으로 급부상
제이엘케이, 뷰노 등 의료 인공지능 업계 상장 잇따라… ‘증시 대표 업종’으로 급부상
2021.02.25 18:44 by 임한희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의료 인공지능(AI) 주요기업들의 상장이 잇따르고 있다.

국내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 중 지난 2019년 12월 최초로 코스닥 상장에 성공한 제이엘케이를 시작으로 뷰노, 루닛, 딥노이드 등이 올해 코스닥 상장을 앞두거나 추진하고 있다. 글로벌 의료 AI 시장의 급속한 성장과 국내 주요 기업들의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증권가에서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는 것으로 풀이된다.

의료 인공지능을 포함한 AI 산업이 급부상하며 관련 업종이 큰 호응을 얻으며 밸류에이션 확장으로 줄줄이 증시에 입성하고 있다. 대부분 5~10년 전 설립돼 상당한 기술력이 축적돼 최근 실적을 내기 시작하면서 기업공개(IPO)가 늘어나는 추세다. IPO 시장의 트렌드가 AI로 바뀌면서 증시의 대표 업종으로 급부상하며 투자가 가속화 되고 있다.

앞선 AI 의료 진단 솔루션 기술력을 기반으로 기술특례상장을 통해 증시에 입성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첫 사례로 꼽히는 제이엘케이는 지난 2019년 기술성 평가에 통과하며 국내 인공지능(AI) 1호 기술특례상장 기업으로 등극했다. 그 이후로 상장을 추진하는 동종업계 기업들의 행보에 청신호가 켜지며 탄력을 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기술특례상장제도는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에게 상장을 위한 수익성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상장 기회를 부여하기 위하여 도입됐다. 본래 제약·바이오 기업만을 대상으로 하였으나, 2014년 7월부터 전 업종으로 확대된 이후 근래에는 인공지능 기업들의 기술특례상장 움직임이 본격화 되고 있다. 기술특례상장을 위해서는 2개의 전문평가기관의 기술평가 결과가 A 등급 & BBB 등급 이상이어야 한다.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으로 AI·빅데이터 등 산업 생태계의 변화를 이끌 수 있는 업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으며 국내 뿐 아니라 미국, 유럽, 중국 등 해외 증시에서도 인공지능과 빅데이터가 새로운 키워드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경쟁력 있는 AI 솔루션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대표기업들의 가파른 성장세를 예상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마켓스앤마켓스(MnM)에 따르면 글로벌 AI 헬스케어(Healthcare) 시장 규모는 2018년부터 연평균 50%씩 성장하여 2025년 362억 달러(약 43조 원)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AI 헬스케어 시장은 연평균 성장률 45%로 2023년 약 2조 465억 원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의료 수요 폭증 탓에 전 세계적인 필요성 증대로 그 시기가 더욱 빨라 지고 있고 시장규모도 더욱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인 미국의 의료 AI 전문 기업 하트플로우(HeartFlow)의 기업가치는 약 1조 7000억 원에 달하고 있으며, 의료 인공지능 분야는 전 세계적으로 시장이 성장 초기 단계라 발전 가능성이 매우 높다. 국내 의료 AI 주요기업들도 각자 강점을 내세우며 입지를 다지고 있는데 국내외서 점차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ICCE 창업스쿨 10기’ 교육생 40명 모집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ICCE 창업스쿨 10기’ 교육생 40명 모집

    열 번째 ICCE 창업스쿨, 인천에서 용나는 기회!

  • 온라인·먹거리·셀럽 3요소로 커머스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온라인·먹거리·셀럽 3요소로 커머스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홍마담샵의 성공, 알고 봤더니...

  • “믿고 구입할 수 있어야 ‘명품’ 아닐까요?”
    “믿고 구입할 수 있어야 ‘명품’ 아닐까요?”

    기술로 신뢰를 구축하는 '명품' 스타트업의 비기를 알아보자!

  • 눈높이 낮춘 명품, 눈높이 맞춘 스타트업
    눈높이 낮춘 명품, 눈높이 맞춘 스타트업

    명품 시장의 주역이 바뀌고 있다. 지난해 주요 백화점 명품 매장의 매출 절반가량을 책임진 MZ세대가 그 주인공이다. 브레이크 없는 플렉스로 앞으로의 시장도 견인할 확률이 높다. 덕...

  • 여가 액티비티 스타트업 '프립', 희망브리지에 코로나19 극복 성금 전달
    여가 액티비티 스타트업 '프립', 희망브리지에 코로나19 극복 성금 전달

    기부도 스타트업 방식으로!

  • 와이앤아처,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 스포츠분야 28개사 지원
    와이앤아처,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 스포츠분야 28개사 지원

    주관기관 12곳 중 유일한 민간기관…기업 당 최대 1.5억원 지원

  • 더벤처스, 소재·부품·장비 분야 스타트업 집중 육성한다
    더벤처스, 소재·부품·장비 분야 스타트업 집중 육성한다

    김부장 박부장 말고 소부장!

  • 리코, 기업형 통합폐기물 관리 플랫폼 ‘업박스’로 35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
    리코, 기업형 통합폐기물 관리 플랫폼 ‘업박스’로 35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

    GS리테일, 신세계푸드, CJ푸드빌, 한화호텔&리조트, 아워홈도 쓰는 업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