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라네트워크, 연예인 지망생 위한 오디션&커뮤니티 플랫폼 ‘트윙플’ 출시 임박
달라라네트워크, 연예인 지망생 위한 오디션&커뮤니티 플랫폼 ‘트윙플’ 출시 임박
2021.03.02 14:02 by 이창희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생태계를 창조하는 스타트업 ‘달라라네트워크(대표 김채원)’가 연예인 지망생을 위한 오디션&커뮤니티 플랫폼 ‘트윙플(Twinkple)’을 이달 초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트윙플은 연예인 지망생이 챌린지와 오디션을 통해 다양한 도전을 하고 기획사·에이전시와 이어주는 비대면 오디션&커뮤니티 플랫폼이다. 연예인 지망생은 간단하게 프로필을 작성하고 챌린지에 참여하며 쉽게 오디션을 준비하고 지원할 수 있다. 아울러 커뮤니티 공간에선 함께할 크루를 모집하고 오디션 정보를 공유하면서 서로 소통할 수 있다. 그리고 기획사·에이전시는 오디션과 챌린지를 게재해 지원자를 확인하고 원하는 조건의 연예인 지망생을 확인할 수 있다.

트윙플은 출시 전 사전예약을 통해 수많은 연예인 지망생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런칭 이후 트윙플 서포터즈 운영을 통해 그간의 화제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 달라라네트워크)
(사진: 달라라네트워크)

트윙플을 개발한 달라라네트워크는 2018년 엔터테인먼트미디어 산업의 새로운 경제생태계 구축을 비전으로 설립됐다. 게임과 핀테크를 접목한 신개념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을 개발하며 2019년 중소벤처부의 ‘웰컴투팁스(Welcom To TIPS)’ 최우수상, 팁스 비참여기업 중 ‘그랜드팁스(Grand TIPS)’ 1위를 차지했다. 그리고 지난해 12월 아시안스타트업컨퍼런스에서 1위를 기록하면서 관련 산업계과 투자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채원 달라라네트워크 대표는 “아이돌 출신 대표로서 연예인 지망생이 고민하고 걱정했던 부분을 해소하는 서비스를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했다”며 ”앞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AI 오디션추천/인재 추천 , 맞춤형 샵 기능 개발 등 기획사와 연예인 지망생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트윙플 출시를 시작으로 앞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시장의 혁신을 이끌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artup 더보기
  •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유럽 3대 테크 이벤트 발판삼아 투자 노리는 AI스타트업.

  •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누적 대출 조회는 15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은 10조원 돌파!

  • 아산나눔재단, 스타트업 위한 팝업스토어 ‘플립로비 시즌3’ 오픈
    아산나눔재단, 스타트업 위한 팝업스토어 ‘플립로비 시즌3’ 오픈

    스타트업은 제품 홍보, 대중들은 상품 경험!

  • 훈민정음 반포 575주년…탈잉, ‘한글을 선택한 스타트업’ 웨비나 연다
    훈민정음 반포 575주년…탈잉, ‘한글을 선택한 스타트업’ 웨비나 연다

    10월 9일 오후 6시 온라인 개최!

  • 스타트업 데이터 한눈에…마크앤컴퍼니, ‘혁신의숲’ 정식버전 출시
    스타트업 데이터 한눈에…마크앤컴퍼니, ‘혁신의숲’ 정식버전 출시

    궁금한 스타트업이 있다면 바로 이곳에서!

  •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아이 중심의 육아 시장을 엄마 중심으로!

  •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시장의 에어비앤비”

  •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2030 탈모인들이 비대면 진료를 선호하는 이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