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스포츠 LTEKS, 2021 ‘edition 02’ 컬렉션 공개
코오롱스포츠 LTEKS, 2021 ‘edition 02’ 컬렉션 공개
2021.05.12 15:09 by 유선이
사진=
사진=LTEKS

 

코오롱스포츠의 서브 브랜드인 ‘LTEKS(라이프테크)’는 ‘edition 02’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LTEKS’는 코오롱스포츠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둔 어반 퍼포먼스 아웃도어 브랜드로, 도심 속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도시인을 타겟으로 지난 해 10월 론칭했다.

LTEKS는 시즌별 컬렉션 운영 방식 대신 ‘에디션’을 개념을 도입, 어떤 날씨나 계절에도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을 선보인다. 계절로 시즌을 나누기보다, 하나의 에디션을 4계절 내내 입을 수 있도록 기획하여 지속가능성을 보여주고자 한 것.

‘edition 02’는 소재에 따라 고어텍스 라인과 C9라인으로 구분한다.

두 가지 라인의 아이템은 동일한 디자인과 스타일이지만 소재를 달리 사용하여 확연히 다른 분위기를 연출한다. 기능성을 강조한 고어텍스 라인은 스포티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으며, LTEKS가 자체 개발한 면 소재를 사용한 C9라인은 편안한 착용감을 강조한다.

아이템은 edition 01에서 선보인 아노락과 유틸리티 팬츠는 물론, 테일러링 수트를 모던하게 해석한 칼라리스(collarless) 수트 셋업, 티셔츠 등으로 구성했다. 고어텍스 라인은 모든 아이템을 블랙 컬러로 디자인했으며, C9라인은 화이트, 그레이, 블랙 세 가지 컬러로 구성되어 있다.

LTEKS는 edition 02 컬렉션을 선보이며, 크레에이티브 아트 그룹 ‘콜렉티브 에이(collective A)와 협업한 아트 캠페인 ‘Monolith’를 진행한다. 기후 변화에 따라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옷이 가지는 의미를 현대무용으로 풀어내 영상으로 제작한 것.

콜렉티브 에이는 현대무용가 차진엽이 이끄는 그룹으로, 대표작인 ‘원형하는 몸’에서 물의 순환 과정을 보여주며 원형이 가진 의미를 전달한 바 있다. ‘Monolith’는 자연 현상과 환경에 집중한다. 기후 변화가 가장 극심한 ‘사막’을 배경으로 10인의 무용수들이 ‘생존’을 위한 동작들을 이어간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발굴부터 육성까지’ 포스코가 키우는 꿈, POSCO IMP 모집
    ‘발굴부터 육성까지’ 포스코가 키우는 꿈, POSCO IMP 모집

    포스코가 pick한 샛별, 어떻게 빛날까?

  • ‘최대 300억’…퓨처플레이, ‘혁신솔루션펀드’ 조성한다
    ‘최대 300억’…퓨처플레이, ‘혁신솔루션펀드’ 조성한다

    액셀러레이터 역대 최대 규모…기술 기반 스타트업 대상

  •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새로운 기술·아이디어 등에 국가가 독점·배타적 권리를 부여하고 인정하는 '특허' 기술력을 선점하며 경쟁사의 침해를 원천봉쇄하는 강력한 장치다. 특히 혁신이 과업인 스타트업에겐 창이...

  • 테슬라의 특허 통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엿본다
    테슬라의 특허 통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엿본다

    지난달 테슬라가 등록한 특허, 그 숨은 배경을 알아보자!

  • 숨고 제공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숨고 제공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숨은 고수를 찾는 손길, 투자자들의 손길마저 부추겼다!

  • 다우기술, 스타트업·벤처 기업 대상 총 150만원 상당 비즈니스 서비스 무료 제공
    다우기술, 스타트업·벤처 기업 대상 총 150만원 상당 비즈니스 서비스 무료 제공

    비대면 시대, IT비즈니스 인프라 구축을 원하는 스타트업을 위해

  • 본투글로벌센터, ‘2020 대한민국 글로벌 창업백서’ 발간
    본투글로벌센터, ‘2020 대한민국 글로벌 창업백서’ 발간

    코로나 국면의 스타트업 동향이 궁금하시다면

  •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카카오·네이버·넥슨까지…수평적 문화에 가려진 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