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밀리의 서재'와 함께 책 읽는 문화 확산 나서
LG유플러스, ‘밀리의 서재'와 함께 책 읽는 문화 확산 나서
2021.06.17 16:57 by 유선이
사진=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밀리의 서재'와 함께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케팅 및 사회공헌 활동을 공동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밀리의 서재는 10만 권의 전자책과 350만명의 누적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독서 플랫폼이다. 전자책은 물론 오디오북 및 챗북 등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독서의 경계를 넓힌 콘텐츠를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양사의 협력은 매년 국내 독서율이 줄고 있다는 우려에서 시작됐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조사에 따르면, 2019년 기준 19세 이상 성인의 연평균 독서율은 55.7%로 집계됐다. 성인의 독서율은 스마트폰 이용 활성화 등의 영향으로 2013년 이후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LG유플러스와 밀리의 서재는 국내 독서율을 증진을 목표로 독서와 친숙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을 합칠 계획이다. 양사는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이 전자책을 부담 없이 접할 수 있도록 밀리의 서재와 연계한 서비스 출시도 검토할 방침이다.

사회적 가치 증진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도 공동 추진한다. 시각장애인의 책 읽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오디오북’을 전달하거나, 취약계층에게 도서를 기부하는 등 활동을 함께 진행하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밀리의 서재 서영택 대표는 “새로운 시도로 혁신을 이어가는 LG유플러스와 전자책 구독 서비스의 대표 주자로서 밀리의 서재가 파트너십을 체결한 것에 대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LG유플러스와 함께 구독 서비스의 장점을 극대화하며 독서 장벽을 낮추는 다방면의 협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이상헌 컨슈머사업혁신그룹장은 “LG유플러스는 밀리의 서재와 지속해서 의미 있는 협력관계를 구축하고자 한다”며 “향후 LG유플러스 가입자가 밀리의 서재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스타트업의 최고 자산은 '사람'이다. 인재를 키우는 교육의 비중과 중요도가 무엇보다 높은 이유다. 올해 창업지원 예산 1조5179억원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교육 예산이 이를 증...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

  •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누적 대출 조회는 15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은 10조원 돌파!

  •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세 차례의 실패를 딛고 이룬 성공, 그리고 다시 도전에 나선 창업자.

  •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의료 서비스의 신세계, 그 시작은 원격의료

  •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현직 회계사가 그린 '큰 그림'은 스케치부터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