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천재 이승국’, ‘극장 애(愛)티켓’ 캠페인 영상 재능 기부 참여
유튜버 ‘천재 이승국’, ‘극장 애(愛)티켓’ 캠페인 영상 재능 기부 참여
2021.07.01 13:58 by 홍기준

유튜버 '천재이승국'이 출연한 ‘극장 애(愛)티켓’ 캠페인 영상을 공개됐다.

앞서 2018년, 2019년 ‘극장에서 지켜야할 에티켓’ 영상에도 참여한 바 있는 이승국은 이번 공익 캠페인 영상에 재능 기부로 참여했다.

(주)마제스타지와 함께한 이번 ‘극장 애(愛)티켓’ 캠페인 영상은 코로나로 인해 어려워진 극장과 영화 산업 활성화를 위한 희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우린 극장에서 만났습니다."라는 천재 이승국의 내레이션과 함께 시작된다.

이후 영상에서는 극장을 가득 채우던 관객들의 웃음 소리, 우리를 행복하게 해주던 수많은 영화가 사라진 모습을 쓸쓸하게 표현하여 현재 어려워진 극장의 상황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이어지는 모션그래픽에선 영화 촬영 현장, 레드카펫, 영화관 등 모든 영화인과 관객들이 느꼈던 행복했던 순간을 담아내 영화산업 전체가 재차 활성화되기를 소망하는 내용을 담았다.

끝으로 "이 캠페인은 영화관을 그리워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전합니다."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영상을 마무리하여, 에티켓을 지키지 않던 관람객들조차 그립고 모두를 기다린다는 영화 산업의 절박한 메시지를 보여준다.

한편 ‘극장 애(愛)티켓’ 캠페인’ 영상에 재능기부로 참여한 유튜버 이승국은 수요다과회'와 ‘천재이승국 GeniusSKLee’를 운영 중인 유튜버로 할리우드 스타 드웨인 존슨 등과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으며, MBC 라디오 ‘전효성의 꿈꾸는 라디오’,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 고정출연을 비롯해 최근 KBS 2TV ‘대화의 희열3’에도 합류하며 공중파 TV무대까지 진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혁신 1인분 추가요”…밥심으로 성장하는 푸드테크 열전
    “혁신 1인분 추가요”…밥심으로 성장하는 푸드테크 열전

    ‘푸드테크’ 전성시대다. 글로벌 푸드테크 시장 규모만 700조원. 이는 전 세계 모바일 시장과 맞먹는 크기다. 자연스레 자본과 자원도 집중된다. 벤처캐피탈 업계 역시 푸드테크를 미...

  • “혹시 인플루언서이신가요? 그렇다면 수요일 자정에 승부를 거세요.”
    “혹시 인플루언서이신가요? 그렇다면 수요일 자정에 승부를 거세요.”

    "인플루언서 마케팅도 이젠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지난해 1월 이후 1년 만에 두 배 이상 증가한 성과

  •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매쉬업벤처스, 앰비언트 컴퓨팅 기술에 베팅!

  •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열 돌 맞은 한국AC..."이젠 보여줄 때 됐다."

  •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이 돈이 되는 시대. 세계 시장 규모만 400조원이다!

  •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유럽 휩쓴 최고의 팀, 원아트와 한솥밥!

  •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매쉬업벤처스의 마중물은 어떤 결실을 맺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