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디, 네이버 200억원 추가 투자 유치…하반기 일본시장 노린다
브랜디, 네이버 200억원 추가 투자 유치…하반기 일본시장 노린다
2021.08.04 11:25 by 이창희

㈜브랜디(대표 서정민)가 지난 3일 네이버㈜로부터 200억원 추가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번 투자로 네이버와 함께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 해 빠르면 연내 일본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브랜디는 이번 투자로 네이버㈜와 함께 동대문 도소매 상인들의 일본시장 연내 진출 시작을 목표로 동대문 K-패션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또한 이에 맞춰 브랜디의 동대문 풀필먼트 센터 4000여평 규모 확대를 연내 완료하고 신규 글로벌 물류 거점도 구축할 예정이다. 

브랜디 풀필먼트 센터를 통해 동대문 도소매 판매자들의 상품들이 네이버의 스마트스토어 솔루션을 기반으로 야후재팬, 라인 등을 통해 일본 소비자에게 판매될 수 있도록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브랜디가 2018년 시작한 동대문 특화 풀필먼트 센터 구축으로 도소매상의 재고 상품을 디지털화해 관리할 수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에서도 빠른 주문 처리가 가능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확보가 가능해 진다. 여기에 여성앱 브랜디, 남성앱 하이버, 육아앱 마미 등 여성과 남성 다양한 고객층을 모두 아우르는 쇼핑앱 운영으로 누적된 AI 및 데이터 기반 플랫폼 기술력 고도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서정민 ㈜브랜디 대표는 “㈜브랜디는 네이버와 함께 일본 진출을 가속화해 연내 판매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동대문 한 가운데 위치한 브랜디 풀필먼트 센터 4000여평 확대를 올해 완료하는 것에 이어 신규 물류 센터를 추진해 동대문 도소매 상인들이 하루 빨리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네이버㈜의 100억원 단독 투자와 올해 5월 양사 전략적 제휴에 이어 진행된 것으로 네이버㈜의 총 투자금액은 300억원이다. 이로써 ㈜브랜디의 누적 투자유치 규모는 총 750억원을 기록하게 됐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artup 더보기
  • 수학문제은행 ‘매쓰플랫’, 현직 강사들 인터뷰로 경쟁력 증명
    수학문제은행 ‘매쓰플랫’, 현직 강사들 인터뷰로 경쟁력 증명

    현장이 증명한 수학학원의 필수 서비스

  • '지식 크리에이터가 뜬다’…퓨처스콜레, 교육 박람회 세미나 진행
    '지식 크리에이터가 뜬다’…퓨처스콜레, 교육 박람회 세미나 진행

    지식 비즈니스 플랫폼 ‘라이브클래스’의 운영사인 퓨쳐스콜레(대표 신철헌)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19회 대한민국 교육박람회에 참가했다고 4일 밝혔다. 대한민국 교육박람회는 아시...

  • 동아수출공사-넥스트스튜디오스, 종합영상스튜디오 ‘넥스트 스튜디오 인천’ 개관
    동아수출공사-넥스트스튜디오스, 종합영상스튜디오 ‘넥스트 스튜디오 인천’ 개관

    제2의 오징어게임, 바로 여기서 만들어진다!

  • ‘1분’ 만에 마감한 송아지 투자…한우자산플랫폼 뱅카우 펀딩 결과 발표
    ‘1분’ 만에 마감한 송아지 투자…한우자산플랫폼 뱅카우 펀딩 결과 발표

    한우가 안전자산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 기업의 성장 사례 한눈에…울트라 그로쓰 페스티벌(UFG 2022) 7일간 개최
    기업의 성장 사례 한눈에…울트라 그로쓰 페스티벌(UFG 2022) 7일간 개최

    스타트업의 성장 스피릿, 그로스해킹의 모든 것!

  • ‘스타트업의 꽃’ 스톡옵션이 궁금해?
    ‘스타트업의 꽃’ 스톡옵션이 궁금해?

    모두가 궁금해하는 '진짜' 스톡옵션 이야기

  • ㈜스패너, 미 빌트월즈 선정 글로벌 건설 스타트업 TOP 50에 선정
    ㈜스패너, 미 빌트월즈 선정 글로벌 건설 스타트업 TOP 50에 선정

    건설분야 디지털 혁신 이끄는 국내 스타트업, 세계에서도 주목한다.

  • 한우자산플랫폼 '뱅카우', 펀딩 기간 줄인 '쇼트트랙' 상품 선봬
    한우자산플랫폼 '뱅카우', 펀딩 기간 줄인 '쇼트트랙' 상품 선봬

    농가와 소비자를 펀딩으로 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