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진라면 이색 콜라보 효과 '톡톡'
오뚜기,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진라면 이색 콜라보 효과 '톡톡'
2021.08.12 14:32 by 유선이
사진=오뚜기
사진=오뚜기

 

오뚜기는 이색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 오뚜기는 넥슨의 모바일 레이싱 게임인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이하 카러플)‘와 제휴를 맺고, ‘진라면X카러플’ 용기면과 컵면을 선보였다. 기존의 진라면 패키지 디자인에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의 인기 캐릭터를 적용한 것으로, ‘진라면 매운맛’에서는 ‘배찌’를, ‘진라면 순한맛’에서는 ‘다오’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협업 이후 진라면의 매출은 눈에 띄게 늘었다. 지난 7월까지 진라면 용기면·컵면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0% 신장했다. 전월 동기보다는 29.4% 증가한 수치다. 신선한 재미를 추구하는 ‘펀슈머(Fun+Consumer)’ 트렌드에 맞춰 이종 기업과의 협업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한 것이 매출 상승의 요인으로 분석됐다. 

특별한 게임 아이템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돼 눈길을 끈다. 오는 8월 29일까지 ‘진라면X카러플’ 제품 뚜껑에 기재된 쿠폰번호를 이벤트 페이지에 등록하면 카러플 내에서 적용 가능한 아이템 1종을 획득할 수 있다. 아이템은 △진라면 카트 △쫄깃 면발 스키드 △진한 국물 오라 △진라면 가방 △오뚜기 앞치마 △진라면 밴드 △진라면 풍선 등 7종으로 구성됐으며, 귀여운 디자인과 우수한 성능으로 많은 유저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다수의 게임 유튜버들이 콜라보 아이템을 장착한 게임 플레이 콘텐츠를 자체적으로 생성하면서 ‘진라면X카러플’ 제품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지는 추세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오뚜기는 오는 16일까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친구 소환 이벤트’와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 추첨을 통해 ‘진라면X카러플’ 여름 한정판 굿즈를 증정할 예정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귀여운 패키지 디자인에 색다른 재미 요소를 더한 ‘진라면X카러플’ 제품은 게임 유저 및 일반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향후 다양한 시도를 통해 ‘진라면’에 트렌디한 브랜드 이미지를 부여함으로써 소비층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스타트업의 최고 자산은 '사람'이다. 인재를 키우는 교육의 비중과 중요도가 무엇보다 높은 이유다. 올해 창업지원 예산 1조5179억원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교육 예산이 이를 증...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

  •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누적 대출 조회는 15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은 10조원 돌파!

  •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세 차례의 실패를 딛고 이룬 성공, 그리고 다시 도전에 나선 창업자.

  •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의료 서비스의 신세계, 그 시작은 원격의료

  •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현직 회계사가 그린 '큰 그림'은 스케치부터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