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바패션그룹, 새로운 팝 캐주얼 의류 레이블 ‘빌보드’ 론칭
바바패션그룹, 새로운 팝 캐주얼 의류 레이블 ‘빌보드’ 론칭
2021.09.13 15:29 by 유선이
사진=바바패션그룹
사진=바바패션그룹

 

바바패션그룹은 신규 법인 산타노아를 통해 아이코닉한 음악 브랜드 빌보드와 손잡고 '빌보드' 캐주얼 의류 및 상품 레이블을 론칭한다고 13일 밝혔다. 전 세계 최초이자 단독으로 패션 라이선스 사업 계약 체결을 맺고 브랜드 의류 사업을 전개한다.

첫 광고 모델로 가수 이무진을 발탁해 다양한 브랜드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뛰어난 음악성과 개성을 바탕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무진의 이미지가, 패션 시장에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나갈 ‘빌보드’의 특징과 조화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빌보드는 한국의 스트릿 패션 문화와 아메리칸 캐주얼을 재해석한 의류 라인은 물론, 실용적인 요소와 디테일, 시선을 사로잡는 스타일로 MZ 세대의 개성을 표현할 예정이다. 현재 빌보드 차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음악 장르 중 하나인 K팝과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손광익 산타노아 대표는 “빌보드를 통해 한국 캐주얼 스타일의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새로운 트렌드 스타일을 제안하는 것은 물론, 고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캠페인 전개 등 브랜드 고유의 본질을 강조하며 MZ세대 소비자들의 니즈를 공략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빌보드 회장 줄리안 홀귄(Julian Holguin)은 “음악은 문화, 특히 패션의 다양한 측면을 주도하는 힘이 있다”며 “K팝과 문화의 영향을 바탕으로 바바패션과 파트너 관계를 맺고, 새로운 영역을 통해 팬들을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빌보드는 ▲아노락 ▲맨투맨 ▲트레이닝 셋업 ▲겨울 아우터 등 이번 F/W 시즌을 위한 50가지 스타일의 의류와 악세서리를 선보인다. 13일 런칭한 브랜드 공식 인스타그램과 웹사이트를 통해 최신 스타일을 확인할 수 있다.

새로운 라인은 빌보드 웹사이트와 주요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서도 구입할 수 있다. 2022년 상반기 백화점, 쇼핑몰, 가두점, 셀렉트숍 등으로 판로를 확장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정신적 고난을 예술적 동력 삼은 미디어 아티스트
    정신적 고난을 예술적 동력 삼은 미디어 아티스트

    20년 경력의 아티스트. 작가는 스스로의 예술 여정을 '생존을 위한 투쟁'이었다고 말한다. 정신분열 장애라는 고난을 겪으면서도 이를 독특한 개성과 남다른 세계관으로 승화시켰던 노력...

  • 동기부여, 자기계발 등 사내 코칭 문화… 새로운 복지로 떠올라
    동기부여, 자기계발 등 사내 코칭 문화… 새로운 복지로 떠올라

    연차와 보너스가 최고의 복지라는 건 옛말!

  • 새로운 기술, 색다른 시도…개척자정신 추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새로운 기술, 색다른 시도…개척자정신 추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배우, 성우, 음악가... 이번엔 예술가다!

  •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화가, 팟캐스트, CEO인 재능러의 디지털 아트 도전기!

  •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몸은 하나, 꿈은 여럿…하지만 ‘디지털 트윈’이 등장한다면 어떨까?

  •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영화감독에서 미디어 아티스트로... 새로 만난 세상은 전보다 더 짜릿하다!

  •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다시 일어서는 힘은 누군가에게 큰 용기를 준다!"

  •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전통의 가치를 지키며 미래로 나아가는 아티스트, 그의 선택은 디지털 캐릭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