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샵, 비대면 트렌드에 추석선물 위한 ‘선물하기’ 이용 고객 증가
GS샵, 비대면 트렌드에 추석선물 위한 ‘선물하기’ 이용 고객 증가
2021.09.14 15:17 by 유선이
사진=GS샵
사진=GS샵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샵은 올해 추석 선물도 비대면으로 전하는 트렌드가 이어지면서 ‘선물하기’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GS샵이 언택트 추석 선물 수요에 발맞춰 ‘선물하기’ 서비스를 강화한 결과, 9월 1일부터 8일까지 일평균 취급액은 지난달 대비 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주문건수는 15%, 주문고객수는 9% 각각 늘어났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비대면으로 추석 선물을 전하는 고객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GS샵 ‘선물하기’ 내에서는 특히 건강식품, 일반식품 카테고리가 인기였다.

‘선물하기’ 서비스는 상대방의 주소를 몰라도 마음을 전달할 수 있어 간편하다. GS샵 상품 페이지에서 ‘선물하기’ 버튼을 누르면 되며, 선물 받는 사람의 이름과 연락처, 메시지를 기재하고 결제하면 된다.

선물을 받은 고객은 카카오톡 또는 문자로 수신된 메시지를 본 후 선물 받을 주소와 연락처를 기입하면 된다. 현재 GS샵은 약 900만개에 달하는 상품을 ‘선물하기’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앞서 GS샵은 고객 중심적인 ‘선물하기’로 거듭나기 위해 고객 1천2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및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이 결과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개편했다. 대상 상품 또한 TV상품 뿐 아니라 구찌, 몽블랑, 토리버치 등 프리미엄 브랜드까지 전면 확대했다.

한편, GS샵에서는 추석 특집으로 건강식품 판매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14일에는 ‘편강 구전녹용 금녹선방’을 방송한다. 약 1년을 기획해 탄생한 GS샵의 단독 상품으로, ‘원용’이라 불리던 고품질의 러시아산 녹용을 사용했다.

15일 GS샵의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인 ‘최은경의 W’에서는 ‘정관장 화애락 이너제틱바디’를 론칭한다. 올 6월 오프라인 매장에 입점한 신상품을 GS샵에서 첫 공개한다. 하루 한 포로 홍삼 5대 기능성과 체지방 감소 기능까지 동시에 추구할 수 있다.

GS샵에서 9월 한 달 동안 TV건강식품 3개, 총 50만원(누적결제금액)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특별 사은품으로 ‘레꼴뜨 델리카 미니오븐’을  증정한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어느덧 48조원 규모로 성장한 국내 피트니스 시장. 현 시점에서 이를 이끄는 분야는 단연 홈트레이닝이다. 대기업‧스타트업‧크리에이터 할 것 없이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쏟아내고,...

  •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운동하는 습관이 건강해지는 습관입니다.

  •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유럽 3대 테크 이벤트 발판삼아 투자 노리는 AI스타트업.

  •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함께 달리면서 전문가 코칭까지 받을 수 있는 러닝앱이 왔다!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창업교육과 관련된 볼멘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