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여성 리더 육성 '신한 쉬어로즈'의 CEO 멘토링 프로그램 성료
신한금융, 여성 리더 육성 '신한 쉬어로즈'의 CEO 멘토링 프로그램 성료
2021.09.14 16:30 by 유선이
사진=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그룹의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쉬어로즈(SHeroes)’ 선발 인원 150여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진행한 ‘그룹 CEO 멘토링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 2018년 미래를 이끌어갈 여성 리더를 육성하기 위해 금융권 최초의 여성 인재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쉬어로즈’를 출범시켰으며, 작년 3기까지 총 143명의 여성 리더를 육성했다.

올해에는 4기 44명을 선발했으며, △리더십 역량 강화를 위한 그룹 멘토링 △인문학 및 최신 트렌드 중심의 특강 △네트워크 확장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육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그룹 CEO 멘토링 프로그램’을 신설해 조용병 회장 주관 하에 쉬어로즈 맴버들과 토론을 통한 집단지성을 공유하는 쌍방향 멘토링을 진행해왔다.

지난 4월부터 매주 소규모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한 ‘그룹 CEO 멘토링 프로그램’에서 조용병 회장은 친근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주도하며 리더의 역할과 리더십을 주제로 참가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13일 오후 마지막으로 진행된 멘토링에서 조용병 회장은 “신한이 차별적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기업이 되기 위해서 여성 리더들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중요해 졌다”고 말했다.

이어 “신한문화 RE:Boot 선언과 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선포한 것은 디지털 시대에 맞게 고객관점에서 신한문화를 대전환 하기 위함”이라며, “그 중심에 여성 리더가 있음을 다시 한번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멘토링을 마무리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신한 쉬어로즈’를 통해 여성 리더 육성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또한 ‘신한 쉬어로즈’는 그룹 내 여성 임원 배출의 등용문 역할을 하는 대표적인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

신한금융은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국내 기업 최초로 글로벌 금융정보기관 블룸버그가 발표하는 양성평등 지수(Bloomberg Gender-Equality Index)에 3년 연속 편입되는 성과를 거뒀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스타트업의 최고 자산은 '사람'이다. 인재를 키우는 교육의 비중과 중요도가 무엇보다 높은 이유다. 올해 창업지원 예산 1조5179억원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교육 예산이 이를 증...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

  •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누적 대출 조회는 15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은 10조원 돌파!

  •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세 차례의 실패를 딛고 이룬 성공, 그리고 다시 도전에 나선 창업자.

  •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의료 서비스의 신세계, 그 시작은 원격의료

  •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현직 회계사가 그린 '큰 그림'은 스케치부터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