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김아람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서 임상부문학술상과 젊은연구자우수연구상 동시 수상
건국대병원 김아람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서 임상부문학술상과 젊은연구자우수연구상 동시 수상
2021.09.16 20:29 by 임한희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김아람 교수가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2021 추계학술대회에서 임상의학 부문 학술상과 젊은연구자우수연구상을동시에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10일, 11일 양일간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에서 열렸다.

김아람 교수는 남성에게 더 많이 발생하는 방광암을 예방하고 재발율을 낮출 수있다고 알려진 여러 연구를 종합한 메타분석 연구로 임상 의학 부문 학술상을 수상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적인 저널 ‘The AgingMale’에 게재됐다.

김아람 교수는 “왜남성에게 방광암이 많이 생길까, 라는 의문에서 시작된 연구”라며 “전립선비대증 약물 등으로 남성에서 호발하는 방광암을 연구하고, 이를 예방하고 재발율을 낮추는 방법에 대한 첫 메타분석연구”라고설명했다.

김아람 교수는 지난 2017년과 2018년기초의학부문에서 학술상을 수상한 바 있어 임상의학과 기초의학부문에서 모두 학술상을 받은 연구자로 더욱 주목을 받았다.

동시에 수상한 젊은연구자우수연구상은 전문의 자격 획득 후 7년이내의 젊은 연구자를 대상으로, 학문적 성과가 뚜렷한 연구자에게 주어진다.

김아람 교수는 전문의 자격 취득 후 7년간기초 의학과 임상 의학 부문을 넘나들며 주저자로 SCI급저널에 20여편이 넘는 논문을 출간하며, 논문 IF(Impactfactor)의 총 합 80점이넘어 연구자로서의 탁월성을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김아람 교수는 “수술하고, 진료하면서 갖는 의문과 가설을 임상 데이터로 입증하는것이 임상 의학이라면, 입증된 가설의 기초적인 이유를 찾는 것이 기초 의학이고, 이 둘을 연결하는 중개의학(translationalmedicine)은 의사이면서 과학자인 연구자가 할수 있는 연구라는 면에서 의미가 있다”며 “중개의학연구에 좋은 평가를 해주셔서 수상하게 된 것 같다”고소감을 밝혔다.

김아람 교수는 임상 의학을 연구함과 동시에 2019년부터매년 국책연구과제를 수행하며 의사이자 과학자로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스타트업의 최고 자산은 '사람'이다. 인재를 키우는 교육의 비중과 중요도가 무엇보다 높은 이유다. 올해 창업지원 예산 1조5179억원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교육 예산이 이를 증...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

  •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누적 대출 조회는 15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은 10조원 돌파!

  •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세 차례의 실패를 딛고 이룬 성공, 그리고 다시 도전에 나선 창업자.

  •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의료 서비스의 신세계, 그 시작은 원격의료

  •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현직 회계사가 그린 '큰 그림'은 스케치부터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