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다회용기’ 카테고리 신설...친환경 배달 문화 구축 나서
요기요, ‘다회용기’ 카테고리 신설...친환경 배달 문화 구축 나서
2021.10.13 14:09 by 유선이
사진=요기요
사진=요기요

 

요기요는 앱 내 ‘다회용기’ 카테고리를 신설해 본격적인 친환경 배달 문화 구축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요기요의 ‘다회용기’ 카테고리 신설은 비대면 소비문화 확산으로 급증한 폐기물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일상 속 다회용기 사용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해당 카테고리 개편은 최근 요기요가 서울시, 주식회사 잇그릿,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등과 함께한 전략적 업무협약의 일환이기도 하다.

회사 측은 신규 카테고리 신설을 통해 요기요 고객들이 불편함 없이 손쉽게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요기요 앱 첫 화면에서 ‘다회용기’ 카테고리를 선택하면 기존 플라스틱 용기 대신 스테인리스 다회용기를 이용해 음식을 배달해주는 맛집을 손쉽게 만나볼 수 있다.

다회용기 서비스는 요기요 고객들이 다회용기 카테고리 내에서 음식을 주문하고 식사 후 용기를 문 앞에 두기만 하면 전문업체가 수거를 진행 후, 9단계의 세척과 소독을 거쳐 레스토랑에 용기가 재공급되는 프로세스를 통해 제공된다.

현재 다회용기 주문이 가능한 곳은 시범 운영 중인 강남권 약 50여 개 레스토랑으로, 시범 운영 후에는 서울 내 권역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다회용기 제공 서비스 시범운영’은 요기요와 서울시, 주식회사 잇그린,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함께하며 다음해 1월까지 총 3개월간 진행 예정이다. ‘다회용기’ 이용 추가 참여는 오는 22일까지 서울 강남구 내 총 100개 레스토랑을 대상으로 선착순 모집 마감되며, 요기요 사장님포털 내 공지사항을 신청 가능하다.

요기요 강신봉 대표는 “최근 일회용기 사용이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요기요 역시 친환경 문화 확산과 정착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갈 것”이라면서 “국내 대표 배달앱으로서 요기요는 빠르게 변화하는 외식 트렌드와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모두가 환경문제 해결에 동참하고 책임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정신적 고난을 예술적 동력 삼은 미디어 아티스트
    정신적 고난을 예술적 동력 삼은 미디어 아티스트

    20년 경력의 아티스트. 작가는 스스로의 예술 여정을 '생존을 위한 투쟁'이었다고 말한다. 정신분열 장애라는 고난을 겪으면서도 이를 독특한 개성과 남다른 세계관으로 승화시켰던 노력...

  • 동기부여, 자기계발 등 사내 코칭 문화… 새로운 복지로 떠올라
    동기부여, 자기계발 등 사내 코칭 문화… 새로운 복지로 떠올라

    연차와 보너스가 최고의 복지라는 건 옛말!

  • 새로운 기술, 색다른 시도…개척자정신 추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새로운 기술, 색다른 시도…개척자정신 추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배우, 성우, 음악가... 이번엔 예술가다!

  •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화가, 팟캐스트, CEO인 재능러의 디지털 아트 도전기!

  •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몸은 하나, 꿈은 여럿…하지만 ‘디지털 트윈’이 등장한다면 어떨까?

  •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영화감독에서 미디어 아티스트로... 새로 만난 세상은 전보다 더 짜릿하다!

  •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다시 일어서는 힘은 누군가에게 큰 용기를 준다!"

  •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전통의 가치를 지키며 미래로 나아가는 아티스트, 그의 선택은 디지털 캐릭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