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설 연휴 앞두고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 돌입
SK텔레콤, 설 연휴 앞두고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 돌입
2022.01.24 12:03 by 유선이
사진=SKT
사진=SKT

 

SK텔레콤은 설 연휴에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에 돌입한다고 24일 밝혔다.

SKT는 설 연휴를 앞둔 28일부터 2월 2일까지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전국적으로 일평균 1,500여 명의 SK텔레콤 및 ICT패밀리사 전문인력을 배치해 통신 서비스를 24시간 모니터링한다.

SKT는 전국적으로 이동통신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기차역, 버스 터미널, 주요 관광지, 숙박시설, 번화가 등을 중심으로 5G 및 LTE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고객들의 자가용 이동이 늘어날 가능성을 고려해 고속도로와 국도 주요 구간, 리조트와 휴양림 등 가족단위 여행지 통신 인프라에 대한 점검도 마쳤다.

특히, 국지적 데이터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고속도로 상습 정체구간 이동통신 품질과, 고객들이 귀성·귀경길에 많이 활용하는 티맵(TMAP) 서비스 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SKT는 언택트 세배 등 이동전화를 이용한 가족모임을 지원하기 위해 1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자사 고객들에게 영상통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SKT는 지난해 설연휴 무료 영상통화 지원 당시의 이용패턴을 바탕으로 올해 영상통화 이용 고객들이 평시 대비 5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T는 미더스(MeetUS), 이프랜드(ifland) 등 화상통화·비대면 솔루션을 활용한 비대면 차례나 가족모임 등도 활발해지고, 웨이브(wavve)·유튜브 등 동영상 서비스 시청이 늘어나면서 설 당일 관련 데이터 사용량이 평시 대비 23%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윤형식 SKT 인프라운용담당은 “고객들이 언택트 환경 및 장시간 이동하는 교통편 안에서도 SKT의 서비스를 통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연휴 중에도 시스템 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아마존부터 쇼피까지…클릭티브(Clicktive), 글로벌 쇼핑몰 시장 분석 리포트 발간
    아마존부터 쇼피까지…클릭티브(Clicktive), 글로벌 쇼핑몰 시장 분석 리포트 발간

    글로벌 쇼핑 시장이 궁금해?

  • 작품에 담긴 치유와 위로…‘어느 예술가의 블루스’
    작품에 담긴 치유와 위로…‘어느 예술가의 블루스’

    그녀의 수중 퍼포먼스 속에 담긴 삶과 예술

  • 도전과 성취 차곡차곡 쌓은 6년…“꿈도 사명감도 훌쩍 커졌어요”
    도전과 성취 차곡차곡 쌓은 6년…“꿈도 사명감도 훌쩍 커졌어요”

    한예진 센슈얼모먼트 CMO는 스타트업형 인재다. 문제 해결능력에 특장점을 보이며, 성장의 속도가 가파르다는 면에서 그렇다. 20대 올라 선 C레벨의 위치가 부담스러울 법도 하지만,...

  • 수학문제은행 ‘매쓰플랫’, 현직 강사들 인터뷰로 경쟁력 증명
    수학문제은행 ‘매쓰플랫’, 현직 강사들 인터뷰로 경쟁력 증명

    현장이 증명한 수학학원의 필수 서비스

  • '지식 크리에이터가 뜬다’…퓨처스콜레, 교육 박람회 세미나 진행
    '지식 크리에이터가 뜬다’…퓨처스콜레, 교육 박람회 세미나 진행

    지식 비즈니스 플랫폼 ‘라이브클래스’의 운영사인 퓨쳐스콜레(대표 신철헌)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19회 대한민국 교육박람회에 참가했다고 4일 밝혔다. 대한민국 교육박람회는 아시...

  • 동아수출공사-넥스트스튜디오스, 종합영상스튜디오 ‘넥스트 스튜디오 인천’ 개관
    동아수출공사-넥스트스튜디오스, 종합영상스튜디오 ‘넥스트 스튜디오 인천’ 개관

    제2의 오징어게임, 바로 여기서 만들어진다!

  • 이야기꾼을 꿈꾸는 그림쟁이의 미디어 아트 도전기
    이야기꾼을 꿈꾸는 그림쟁이의 미디어 아트 도전기

    다양한 상상력과 다채로운 질감으로 그려내는 이야기

  • “익숙함 속 새로운 가치로 관객과 예술 사이 간극 줄일래요.”
    “익숙함 속 새로운 가치로 관객과 예술 사이 간극 줄일래요.”

    어느 디자이너의 좌충우돌 예술 도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