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 방사선치료 100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연세암병원, 방사선치료 100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2022.04.14 18:39 by 임한희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연세암병원은 오는 15일 오전 8시 30분부터 방사선치료 10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심포지엄은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되며 COVID-19로 인해 사이트를 통해서도 실시간 중계된다.

심포지엄은 연세의료원이 방사선치료를 시작한 지 올해로 10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논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틀간 진행하는 심포지엄은 총 8부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먼저 첫날 ▲1부 ‘연세 방사선 종양학의 역사와 진화’에서는 연세의료원 방사선치료의 100년을 돌아보고, ▲2부 ‘방사선치료의 패러다임 체인저 – AI’와 ▲3부 ‘방사선치료의 패러다임 체인저 – MR-guided RT’에서 방사선치료의 미래 의료를 논한다. ▲4부 ‘중입자치료기 – 현재와 미래의 관점’, ▲5부 ‘중입자치료기 – 치료 측면’에서는 연세암병원이 2023년 초 가동 예정 중인 중입자치료기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본다.

이어서 둘째 날 ▲1부 ‘연세 의학 물리의 역사’, ▲2부 ‘의학 물리의 최신 진화’에서는 방사선치료의 기초가 되는 의학 물리를, ▲3부 ‘미래를 대비하며’에서는 AI, 중입자치료 등 방사선치료 주요 이슈에 대비하는 방사선종양학교실의 방향성을 종합적으로 논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이익재 교수는 “연세의료원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1922년 방사선치료를 시작한 이후 100년 동안 환자 치유를 위한 교수님들의 노고가 있었다”며 “연세암병원은 2023년 중입자 치료를 필두로 앞으로의 방사선치료 또한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아이들 표정에 담긴 페이소스…“표현 통해 회복 경험해요”
    아이들 표정에 담긴 페이소스…“표현 통해 회복 경험해요”

    힘든 유년기의 기억을 현재의 예술 동력으로 삼고 있는 아티스트. 황유야 작가는 "과거는 과거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어떠한 형태로든 남아 현재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한다. 작가의 ...

  • 단단하지만 무른 것들에 대해…반전 매력 탐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단단하지만 무른 것들에 대해…반전 매력 탐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범인가 냥이인가’ 두 얼굴의 아티스트가 펼치는 예술 세계

  • 퀀텀에이아이, 큐핏과 ‘맞손’…인공지능으로 보험분야 다룬다
    퀀텀에이아이, 큐핏과 ‘맞손’…인공지능으로 보험분야 다룬다

    자연어처리 전문 스타트업과 금융공학 기반 컨설팅 기업의 만남!

  • ‘나의 예술은 마음 치료제’…감정의 회복을 꿈꾸는 미디어 아티스트
    ‘나의 예술은 마음 치료제’…감정의 회복을 꿈꾸는 미디어 아티스트

    예술의 본질은 선한 감정의 회복...착한 남자의 착한 예술을 보라.

  • 마케팅 에이전시 ‘위픽코퍼레이션’, 틱톡 공식 파트너사로 선정
    마케팅 에이전시 ‘위픽코퍼레이션’, 틱톡 공식 파트너사로 선정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시도로 틱톡의 진입장벽 낮췄다!

  • 그의 상상은 작품이 된다…초현실을 창조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그의 상상은 작품이 된다…초현실을 창조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아티스트. 그의 머릿속에선 총천연색 꿈이 펼쳐진다.

  • AB180, ‘모던 그로스 스택(MGS 2022)’ 컨퍼런스 개최
    AB180, ‘모던 그로스 스택(MGS 2022)’ 컨퍼런스 개최

    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디지털 마케팅 비즈니스 사례 공유!

  • “어두울수록 예민해진다” 어느 아티스트의 모호함 활용법
    “어두울수록 예민해진다” 어느 아티스트의 모호함 활용법

    스스로를 '불친절한 작가'라고 소개하는 예술가의 속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