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X 아침햇살 콜라보 상품 '황금노들' 출시
롯데마트 X 아침햇살 콜라보 상품 '황금노들' 출시
2022.06.09 13:46 by 김주현

롯데마트가 ‘아침햇살’ 페트병에 진짜 쌀을 담은 콜라보 상품을 출시한다.

웅진식품과 함께 기획한 소용량 쌀 상품으로 6월부터 전국 롯데마트 및 롯데온 내 롯데마트몰에서 2만 개 한정 판매를 진행해 '펀슈머(Fun+Consumer)'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 상품은 MZ세대 신입사원 MD(상품기획자)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되었다. 

가정에서 쌀을 보관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으로 알려진 ‘페트병’에 주목한 것이다. ‘페트병’에 쌀을 소분해 담아두는 것은 산소와 습기를 차단해 쌀의 산화를 막아주고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어 1~2인 가구에게 꼭 필요한 ‘생활 꿀팁’으로 불리기도 한다.

여기서 더 나아가 일반적인 페트병이 아닌 쌀을 사용한 인기 음료 ‘아침햇살’을 떠올렸고, 웅진식품과 손을 잡고 1년 간 상품 개발을 진행한 끝에 이번 6월 ‘아침햇살’ 페트병에 쌀을 담은 콜라보 상품을 선보이게 되었다.

쌀 품종으로는 ‘아침햇살’ 특유의 단맛을 연상시키는 ‘황금노들쌀’을 선택했다.

‘황금노들쌀’은 씹을 수록 단맛이 올라오는 한국 고유의 신품종 쌀이다. 일반적으로 마트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아끼바레’, ‘고시히카리’ 등 일본 품종 쌀이 아닌, 한국 품종의 쌀을 선보이기 위해 단일미인 ‘황금노들쌀’을 선정했으며, 이는 롯데마트가 2020년부터 국산 품종 활성화를 위해 진행하고 있는 ESG 활동인 ‘K-품종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또한 1~2인 가구는 물론 캠핑을 즐기는 소비자들을 고려해 보관 및 이동이 용이하도록 2~3인분에 해당하는 480g 소용량으로 선보이게 되었다.

현수빈 롯데마트 건식품팀 MD(상품기획자)는 “지금까지는 스낵, 음료 등을 위주로 콜라보 상품이 제작 되어왔다면, 이제는 농산물인 ‘쌀’에서도 2030 소비자를 사로잡을 수 있는 재밌는 상품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콜라보 상품을 기획해 소비자들이 롯데마트에서 ‘가잼비’를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정신적 고난을 예술적 동력 삼은 미디어 아티스트
    정신적 고난을 예술적 동력 삼은 미디어 아티스트

    20년 경력의 아티스트. 작가는 스스로의 예술 여정을 '생존을 위한 투쟁'이었다고 말한다. 정신분열 장애라는 고난을 겪으면서도 이를 독특한 개성과 남다른 세계관으로 승화시켰던 노력...

  • 동기부여, 자기계발 등 사내 코칭 문화… 새로운 복지로 떠올라
    동기부여, 자기계발 등 사내 코칭 문화… 새로운 복지로 떠올라

    연차와 보너스가 최고의 복지라는 건 옛말!

  • 새로운 기술, 색다른 시도…개척자정신 추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새로운 기술, 색다른 시도…개척자정신 추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배우, 성우, 음악가... 이번엔 예술가다!

  •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화가, 팟캐스트, CEO인 재능러의 디지털 아트 도전기!

  •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몸은 하나, 꿈은 여럿…하지만 ‘디지털 트윈’이 등장한다면 어떨까?

  •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영화감독에서 미디어 아티스트로... 새로 만난 세상은 전보다 더 짜릿하다!

  •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다시 일어서는 힘은 누군가에게 큰 용기를 준다!"

  •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전통의 가치를 지키며 미래로 나아가는 아티스트, 그의 선택은 디지털 캐릭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