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국민안전처, ‘안전 사회 만들기 캠페인’ 전개
롯데제과-국민안전처, ‘안전 사회 만들기 캠페인’ 전개
롯데제과-국민안전처, ‘안전 사회 만들기 캠페인’ 전개
2016.07.07 10:38 by 더퍼스트미디어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7월 07일 -- 롯데제과와 국민안전처가 ‘안전한 사회 만들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대국민 안전의식 향상을 위한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전개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엄마사랑 마가렛트와 119 소방이 함께 하는 생활 속 안전 이야기’ 라는 주제로 전개된다. 이를 위해 롯데제과는 국민안전처에서 제공한 ‘생활 속 소방 안전 이야기’를 인기 제품인 ‘마가렛트 오리지널’ 2종(일반, 벌크),’ 마가렛트 초코맘’ 2종(일반, 벌크) 패키지 뒷면에 만화와 삽화 형식으로 표현하였다. 또 포장 한 켠에는 ‘물놀이 안전 퀴즈’ 코너도 만들어 재미있게 퀴즈를 풀며, 안전 상식을 배울 수 있도록 설계했다.

‘생활 속 소방 안전 이야기’는 소방관들이 겪는 안전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으로, 이번 ‘물놀이’, ‘전기안전’ 주제는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위험을 사전에 예방하고, 대처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로 설정했다.

또한, 물놀이 주제를 ‘물놀이편’과 ‘구명조끼편’으로 세분하여 물놀이편은 일반 제품에, 구명조끼편은 벌크 제품에 각각 삽입했다.

롯데제과와 국민안전처는 이 행사를 연중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향후에는 안전 이야기의 소재를 ‘소화기 사용법’, ‘심폐소생술’ 등 가정과 일상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안전 사고 방지에 대한 공익 콘텐츠로 확대하기로 했다.

한편 마가렛트는 지난 1987년 출시되어 30년 가까이 비스킷 시장 대표 제품으로 자리를 지켜 오는 스테디셀러이다. 특히 최근에는 ‘우리 마가렛트가 달라졌어요’ 라는 슬로건과 함께 중량, 땅콩 함량을 올리며, 한층 더 향상된 품질로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는 제품이다. 이에 마가렛트는 지난해 연매출 450억원을 기록하며, 비스킷 전체 시장에서 톱 3위의 자리를 지켰다.

출처: 롯데제과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문재인 정부가 현재 한국에 10개뿐인 유니콘을 무려 1000개까지 늘리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내놨다. 당장 10조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하겠다는 의지로,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 기조는 ...

  •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팁스 인프라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확산이 기대.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

  •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반드시 알아둬야 할 중국의 新창업 정책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