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브리지 ‘로즈 채리티’ 기부 행사 1300명 젊은이에 장미향기 선사
희망브리지 ‘로즈 채리티’ 기부 행사 1300명 젊은이에 장미향기 선사
2019.06.13 16:30 by 김미정
(사진: 희망브리지)
(사진: 희망브리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6월 7일부터 3일간 아시아 최고의 뮤직 페스티벌인 울트라 코리아(ULTRA KOREA, UMF KOREA)에서 펼쳤던 자선 프로그램 ‘로즈 채리티(Rose Charity)’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희망브리지의 로즈채리티 부스는 ‘울트라 코리아 2019’에서 유일한 공익 사회공헌 부스로써 단순히 공연을 즐기는 데서 나아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행동하는 성숙한 젊은이들의 건전한 축제 문화 조성을 위해 특별히 울트라코리아의 무상 후원으로 마련됐다. 

로즈채리티란 6월 장미 개화기를 맞아 붉은 장미의 꽃말인 ‘정열’과 희망브리지 로고 색깔인 붉은색이 뜻하는 ‘사랑’의 의미가 합쳐진 콘셉트이다.

 

(사진: 희망브리지)
(사진: 희망브리지)

로즈채리티 부스에서 소액을 기부하거나 장미꽃과 네온사인으로 화려하게 꾸며진 포토존에서 사진촬영 후 개인 SNS에 인증해 자선 프로그램 확산에 동참하면 참여의 징표로 장미팔찌, 장미모양 부채를 선물했다. 약 1300여 명의 젊은이 및 해외 관람객들이 적극 참여해 자선의 의미를 되돌아봤다.

한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희망대사인 김지원 KBS 아나운서는 8일 행사장을 깜짝 방문해 하루 동안 채리티 부스 운영 자원봉사를 펼쳐 국내외 18만 관객에 기부의 기쁨을 선물했다. 

사흘간 모아진 기금은 희망브리지의 ‘한여름 밤의 쿨잠(Cool 잠) 프로젝트’를 통해 재난위기가정의 여름나기를 지원하는 데 쓰인다. 

필자소개
김미정

자신에게 가장 객관적인 사람이 되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최근 '위워크'의 파산으로 공유오피스 업계의 걱정은 높아지고 기대감은 떨어졌다. 하지만 희망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지난해와 올해 연달아 수백억원의 투자를...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정부의 인위적인 유니콘 육성, 과연 올바른 방향일까.

  •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팁스 인프라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확산이 기대.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