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하지 마라, 레드오션이 두렵다면
6월3주차
스타트업 하지 마라, 레드오션이 두렵다면
2019.06.17 09:42 by 이창희

스타트업은 혁신을 통해 세상에 없던 아이디어와 기술을 구현하는 역할을 합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대다수의 스타트업이 그러하죠. 하지만 늘 새롭고 모든 게 창의적이어야 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이제는 가망이 없어 보이는 사양산업에도, 더 이상 비집고 들어갈 틈이 보이지 않는 과점 시장에도 일말의 가능성은 존재합니다. 쓰레기통에서 장미꽃이 피어날 수 있는 법이니까요.

 

믿고 거르는 레드오션? 잘 살펴보면 여기에도 기회가 있다.
믿고 거르는 레드오션? 잘 살펴보면 여기에도 기회가 있다.

| 트리플, 누적 가입자 400만명 돌파
해외여행 가이드앱을 서비스하는 트리플의 누적 가입자가 400만명을 넘어섰다. 해외여행객 연간 3000만명 시대를 맞아 여행 서비스 시장이 포화상태인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성과다.

여행자에게 꼭 필요한 정보의 실시간 제공을 내세우는 트리플은 가파른 가입자 유입과 함께 월간 활성 사용자 수 80만명, 실사용자 여행 리뷰 수 40만건도 최근 돌파했다.

트리플은 숙박부터 패스·투어·액티비티 등 각종 여행상품의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며, 여행자의 실시간 위치정보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여행자 상황에 맞는 관광지와 먹거리, 쇼핑 리스트 등을 안내해준다.

현재 전 세계 150여개 도시의 여행정보를 서비스하고 있으며, 신규 서비스 도시도 늘려 나가는 중이다. 연내 누적 가입자 600만명 돌파가 이들의 목표다.

 

(사진: 트리플)
(사진: 트리플)

 

|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첫사랑’ 30만 잔 돌파 기념 스페셜 맥주 출시
수제맥주 스타트업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가 대표 맥주 '첫사랑' 30만 잔 돌파를 기념해 스페셜 맥주를 내놓는다.

이번 출시되는 스페셜 맥주는 기존 '첫사랑'에 열대과일 풍미를 극대화하는 갤럭시 홉을 추가로 사용했다. 자몽과 레몬의 달콤함과 코코넛 풍미가 더해졌고 풍부한 질감까지 즐길 수 있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기존 메이저 맥주회사들에 중소규모 수제맥주 업체들이 난립하는 상황에서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는 ‘첫사랑’을 출시해 유명세를 탔다. 달콤한 풍미와 쌉쌀한 맛이 나는 맥주에 ‘첫 맛은 달콤하지만 끝 맛은 쓰다’는 마케팅이 주효했다.

이들은 ‘첫사랑’과 ‘성수동 페일에일’을 비롯해 30여종의 다양한 맥주를 직접 만들고 있다. 2016년 창업 첫해 매출 10억원을 돌파했고, 이듬해 30억원을 달성했다. 그 과정에서 복수의 벤처캐피털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사진: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사진: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고 편집증도 없습니다.




Startup 더보기
  • 요동치는 배달 앱 시장,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
    요동치는 배달 앱 시장,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

    규모 3조원의 시장. 승리자는 누가 될 것인가.

  • ‘플랫폼은 지겹고, 한국은 좁다’, 2019 글로벌 스타트업 스쿨 현장
    ‘플랫폼은 지겹고, 한국은 좁다’, 2019 글로벌 스타트업 스쿨 현장

    한국무역협회의 글로벌 스타트업 양성 프로그램, ‘2019 글로벌 스타트업 스쿨’ 성황리에 막을 올리다.

  • 한세대가 수시모집 1차에서 7배수를 뽑는 이유
    한세대가 수시모집 1차에서 7배수를 뽑는 이유

    더 공정하고 합리적인 신입생 선발 방법을 고민하다.

  • 20개국 200개 스타트업 한 자리에…‘스타트업 서울 2019’
    20개국 200개 스타트업 한 자리에…‘스타트업 서울 2019’

    서울에서 열리는 글로벌 스타트업 이벤트. 외국으로 나갈 여유가 없다면, 놓칠 수 없는 기회다.

  • ‘글로벌 강소대학’ 급부상하는 한세대… 2020년도 수시모집 어떻게?
    ‘글로벌 강소대학’ 급부상하는 한세대… 2020년도 수시모집 어떻게?

    ‘취업’과 ‘외국어’를 무기로 내세운 한세대의 수시 전략을 알아보자.

  • “신념을 가진 자, 솔루션을 얻으리라”
    “신념을 가진 자, 솔루션을 얻으리라”

    제 8회 정주영창업경진대회에서 만난 ‘신념 만땅’ 창업자 3선

  • 배민vs요기요vs쿠팡이츠…시작된 ‘배달 앱 삼국지’ 빅뱅
    배민vs요기요vs쿠팡이츠…시작된 ‘배달 앱 삼국지’ 빅뱅

    3조원 규모의 배달 앱 시장, 3파전의 최종 승자는 누가 될까.

  • 초고령화 시대, ‘건강’에 관심 갖는 스타트업
    초고령화 시대, ‘건강’에 관심 갖는 스타트업

    '오래' 보다 '건강하게' 사는 것이 먼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