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카페·유튜브 활용 '타운홀미팅'진행...현장 소통 강화
윤종규 KB금융 회장, 카페·유튜브 활용 '타운홀미팅'진행...현장 소통 강화
2019.06.24 10:45 by 유선이

 

사진=KB금융그룹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그룹 내 직원들과 함께하는 타운홀미팅을 통해 현장 소통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휴게공간, 카페 등 자유롭고 편안한 장소에서 진행된 상반기 타운홀미팅에는 총 12회에 걸쳐 600여명의 직원이 참석했으며, 특히 KB증권·KB국민카드 등의 경우에는 행사 현장에 직접 참석하지 못한 직원들을 위해 유튜브를 활용한 실시간 중계와 채팅으로 타운홀미팅을 함께 하였다.

 

타운홀미팅은 ▲그룹 및 계열사의 경영전략 공유의 시간 ▲주요 이슈 등에 대한 토론의 시간 ▲그룹의 새로운 미션인 ‘세상을 바꾸는 금융’에 관한 모바일 퀴즈 시간 ▲직원들이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해 윤 회장이 즉석에서 답변해주는 시간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KB증권 타운홀미팅에서는 콜센터 근무직원이 유튜브 채팅창을 통해 상담업무와 관련된 고민을 올리자 윤 회장이 “비대면 채널이 확대될수록 콜센터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단순 작업은 챗봇이나 보이스봇 등 AI·디지털 기술의 활용을 더욱 강화해 나가고, 근무환경 개선과 인식 제고 노력도 병행하여 콜센터의 위상과 역량을 강화하겠다” 고 답변하였다.

 

또한 타운홀미팅 종료 후에는 윤 회장이 추천도서 5종을 직원들에게 선물하고 직원들과 함께 셀카를 찍는 등 격의 없고 캐쥬얼한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KB금융 관계자는 “KB금융그룹의 타운홀미팅은 그룹 내 집단지성을 강화하고,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확대하기 위한 대표적인 소통 활동으로, 앞으로도 CEO와 직원간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확대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잇차’가 부릅니다. “네 주차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
    ‘잇차’가 부릅니다. “네 주차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

    서울에서 주차 문제로 곤욕을 겪어본 모든 이들을 위한 제안!

  • 투정 대신 도전, 어느 20대 여성의 창업 성공담
    투정 대신 도전, 어느 20대 여성의 창업 성공담

    어느 20대 여성의 창업 이야기, 현재의 자신이 불만이라면 일독!

  • 15년 간 재료만 연구한 ‘재달’ 최형일 선생의 창업 막전막후
    15년 간 재료만 연구한 ‘재달’ 최형일 선생의 창업 막전막후

    '소재 파악' 제대로 되는 남자의 좌충우돌 창업기!

  • 훌륭한 메이커는 재료 탓 하지 않는다
    훌륭한 메이커는 재료 탓 하지 않는다

    메이커 스페이스의 사람들은 문화적 확산이 먼저라고 강변한다. 일반 시민들이 메이커 스페이스에서 여가를 즐겨야겠다는 생각이 들게끔 해야 하고, 그만큼의 공간과 장비가 갖춰져야 한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