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김인애 교수, 2019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서 우수 초록상 수상
건국대병원 김인애 교수, 2019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서 우수 초록상 수상
2019.11.19 22:15 by 임한희
(사진=건국대병원 김인애 교수)
(사진=건국대병원 김인애 교수)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건국대병원 정밀의학폐암센터 김인애 교수(호흡기-알레르기내과)가 2019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 초록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지난 8일롯데호텔 월드에서 개최됐다.

김인애 교수는 건국대병원 정밀의학폐암센터 이계영 센터장, 건국대병원 병리과 김완섭 교수와 공동 연구한 ‘차세대염기 서열 분석(NGS)을통한 1기폐선암의 재발 관련 유전자 고찰’이라는 논문으로기존에 보고되지 않았던 1기폐암 환자의 재발 예측 유전자를 찾아낸 점을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했다.

그 동안 폐암은 1기에발견해 수술로 완전 절제를 해도 재발율이 18 ~ 25%로높았고 이로 인해 사망하는 경우도 많았다. 김인애 교수는 건국대병원에서 10년동안 수술 받았던 1기폐암 수술 환자 200명을대상으로 NGS(Next-generation sequencing,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결과를 분석해 새로운 재발 예측 유전자(CTNNB1 돌연변이, ALK 등 융합유전자)를찾아냈다.

기존 1기폐암 환자의 경우 수술만 시행하고 경과를 관찰하거나 병리학적으로 재발 위험이 있는 경우만 선별적으로 항암 주사 치료를 진행했는데, 김인애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초기 폐암을 수술한 환자일지라도 NGS 검사를 통해 재발 위험도가 높은 유전자를 가진 경우 빠르고 적극적으로 항암 치료를 할 필요성을 제시했다.

김인애 교수는 “이번연구를 통해 초기 폐암 환자의 재발을 막을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다”며 “앞으로도폐암과 관련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해 폐암 환자 치료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전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최근 '위워크'의 파산으로 공유오피스 업계의 걱정은 높아지고 기대감은 떨어졌다. 하지만 희망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지난해와 올해 연달아 수백억원의 투자를...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정부의 인위적인 유니콘 육성, 과연 올바른 방향일까.

  •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팁스 인프라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확산이 기대.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