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듀오, 남녀 56.1% ‘연인의 핸드폰 궁금하다’ 답해
결혼정보회사 듀오, 남녀 56.1% ‘연인의 핸드폰 궁금하다’ 답해
2019.11.30 17:00 by 홍기준
(사진제공=듀오)
(사진제공=듀오)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11월 5일부터 17일까지 미혼남녀 총 376명(남 181명, 여 195명)을 대상으로 ‘연인의 핸드폰’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조사 결과 미혼남녀 10명 중 6명(56.1%)은 연인의 핸드폰을 궁금해했다. 그렇다면 연인과 핸드폰 비밀번호는 공유할까. 그 결과 과반 이상(59.8%)이 ‘공유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비밀번호를 공유하지 않는 이유는 ‘핸드폰은 사생활이기 때문’(33.3%)이었다. 이어 ‘공유할 이유는 특별히 없어서’(26.2%), ‘서로 믿음이 깨질 것 같아서’(12.4%), ‘연인을 의심할 것 같아서’(8.4%) 서로의 비밀번호를 공유하지 않았다. 

연인이 “핸드폰 보여줘”라고 말한다면, 남녀는 어떻게 반응할지도 알아봤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결과 미혼남녀는 ‘보고 싶은 이유를 물어본다’(28.5%)고 가장 많이 응답했다. 그 다음 ‘서로의 핸드폰을 바꿔 본다’(19.7%)가 2위였고, ‘당당하게 보여준다’는 답변이 17.3%로 3위를 차지했다. ‘절대 보여주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9.8%로 집계됐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홍보팀 정소현 사원은 “사생활에 대해 의견이 다른 커플은 휴대폰 비밀번호를 공유하는 것에도 이견이 생길 수 있다”며 “사랑하는 사이라고 모든 사생활을 공유하는 것보다 서로의 프라이버시는 지켜주는 것이 연인 사이에 불필요한 오해를 없앨 것이다”라고 전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최근 '위워크'의 파산으로 공유오피스 업계의 걱정은 높아지고 기대감은 떨어졌다. 하지만 희망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지난해와 올해 연달아 수백억원의 투자를...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정부의 인위적인 유니콘 육성, 과연 올바른 방향일까.

  •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팁스 인프라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확산이 기대.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