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강동구청과 ‘종이팩 재활용 활성화 MOU’ 체결
현대홈쇼핑, 강동구청과 ‘종이팩 재활용 활성화 MOU’ 체결
2022.08.25 17:20 by 유선이
사진=현대홈쇼핑
사진=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은 강동구청과 ‘종이팩 재활용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날 오후 서울시 강동구청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는 임대규 현대홈쇼핑 사장, 이수희 강동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홈쇼핑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강동구청과 함께 환경부가 중점적으로 시행하는 종이팩 분리배출 시범사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지역사회 인식 개선을 주도해 자원순환의 중요성을 알리고 재활용 문화 확산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현대홈쇼핑은 강동구 구민들이 분리배출한 종이팩을 재활용해 ‘카드지갑 DIY 키트’를 제작하고, 구내 어린이집의 4~6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아이들이 직접 카드지갑을 만드는 체험을 함으로써 미래 세대들이 올바른 재활용 문화를 인식하고 업사이클링 활동에 참여하도록 하는 취지다. 강동구청은 구청 및 각 동사무소에 올바른 종이팩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기 위한 홍보물을 설치해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돕는다.
 
또한, 현대홈쇼핑은 향후 1년간 강동구청과 함께 종이팩을 고급 화장지로 재활용하는 등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임대규 현대홈쇼핑 사장은 “단기성 친환경 활동보다 장기적으로 자원순환 인식 개선에 도움이 되는 ESG 경영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강동구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환경 보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홍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편견 속 가려진 가능성 보라!”…동구밭, ‘국제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한 캠페인 실시
    “편견 속 가려진 가능성 보라!”…동구밭, ‘국제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한 캠페인 실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동행을 담은 제품을 소개합니다.

  •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일본산 요괴 비켜라, 우리 전통의 도깨비가 나가신다.

  •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숏폼 오디오드라마에 열광하는 MZ세대를 위해!

  •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국내 유일, 규제 및 정책 리스크 관리 플랫폼!

  •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요즘 대세 '메타인지'...아이들 공부에도?

  •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2년마다 열리는 대규모 국제 전시회 비엔날레(Biennale). 늘 한 번쯤 가보고 싶은 행사지만 시간과 공간의 제약으로 여의치 않았던 경우가 많다. 아트 메타버스 스타트업 ‘아츠...

  •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트 씬에서도 '위너'가 될 수 있을까!

  •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4분기 공개할 애니메이션은 ‘말단병사에서 군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