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공익변리사 특허법률구조사업 강화
특허청, 공익변리사 특허법률구조사업 강화
특허청, 공익변리사 특허법률구조사업 강화
2016.03.28 16:58 by 더퍼스트미디어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8일 -- 특허청(청장 최동규)이 이처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기업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하여 공익변리사를 통한 산업재산권 법률구조 지원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허침해나 기술탈취가 있어도 고액의 소송비용을 감당할 수 없어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특허청이 운영하고 있는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는 현재 12명의 변리사가 소기업,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특허출원에서 분쟁 대응에 이르기까지 산업재산권 전반에 대한 무료 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16,000여건의 산업재산권 상담, 900여건의 출원 명세서 등 서류작성, 50여건의 특허심판 및 소송 대리, 30여건의 손해배상청구 등 민사소송 비용을 지원하였다.
 
올해부터는 특허심판과 특허법원 소송 대리 지원을 전년보다 두배로 확대할 예정이며, 특히 상표브로커의 상표권 남용으로 인한 피해자 구제를 위한 심판·소송 대리 지원도 새롭게 추진한다.
 
특허청 남영택 산업재산보호지원과장은 “아직도 지식재산권 분야에서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가 있다는 것을 아는 이가 많지 않다”며, “사회적 약자를 위하여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에서 제공하는 무료 법률 서비스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는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1, 한국지식재산센터 7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또는 상담전화)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필자소개
더퍼스트미디어

당신의 시작, 우리의 동행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수수료 5.8%’ 내놨다 뭇매 맞은 배민…고개 드는 공공 배달앱
    ‘수수료 5.8%’ 내놨다 뭇매 맞은 배민…고개 드는 공공 배달앱

    지자체들이 공공 배달앱 개발 혹은 도입을 선언하고 나섰다. 수수료와 광고료 부담을 낮춰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의 편익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둘러싸고 독과점 체제를 무너뜨릴 ...

  •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반사이익이 아니라 정면 돌파를 통한 성과.

  •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2일과 8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시간 내외 진행.

  •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여성창업경진대회×도전! K-스타트업 2020’.

  •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항구도시 특유의 강점을 살려 세계로 뻗어나가는 창업도시의 면모.

  •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임정규 한국임업진흥원 임업창업‧일자리실장 밀착인터뷰.

  •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언택트 시대엔 우리 비즈니스 아이템을 어떻게 피칭해야 할까?

  •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산림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만나면 스마트 포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