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강찬석 사장, 중소협력사 해외 수출 지원 공로 인정받아
현대홈쇼핑 강찬석 사장, 중소협력사 해외 수출 지원 공로 인정받아
2019.12.05 15:22 by 유선이
현대홈쇼핑 강찬석 사장 / 사진=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 강찬석 사장 / 사진=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이 중소협력사 해외 판로 개척 지원 공로를 인정받아 산업훈장과 수출의 탑을 받는다.

현대홈쇼핑은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 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강찬석 현대홈쇼핑 사장이 수출 유공으로 동탑산업훈장을, ㈜현대홈쇼핑은 ‘3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무역의 날’은 세계에서 아홉 번째로 무역 규모 1조 달러 달성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해 매년 열리고 있으며, 해외 시장 개척과 수출의 기여한 업체와 임직원을 선정해 유공자 포상을 진행하고 있다.

강찬석 현대홈쇼핑은 사장은 자사 해외 네트워크와 연계한 중소협력사의 해외 판로 확대 지원 공로를 인정받아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지난 2016년 태국·베트남을 시작으로 올해 8월 TV홈쇼핑 업계 최초로 호주에 진출한 현대홈쇼핑은 이를 연계한 ‘해외 현지화 조사단’ 프로그램과 자체 수출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중소협력사의 해외 진출 ‘가교’ 역할을 해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현대홈쇼핑의 해외 수출액은 17억원 규모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42억원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고, 수출 국가도 태국·베트남 등 5개국에서 지난해 호주·인도네시아·싱가포르 등 8개국으로 늘어났다.

특히 현대홈쇼핑은 중소협력사와 함께 수출 전용 PB 브랜드 ‘엘제니스(elZENITH)’를 론칭해 대만 현지 홈쇼핑업체를 상대로 수출 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또한 홈쇼핑 업계 유일하게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확대를 위해 ‘해외 판로개척 지원사업’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협력사들의 홍보영상제작 및 프로모션, 상품 인증 비용 등에 약 20억원을 지원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총 20여 개 이상의 중소협력사가 지원을 받아 태국·베트남·대만 등 현지 홈쇼핑에서 3,000회 이상 방송되는 실적을 거뒀다.

강찬석 현대홈쇼핑 사장은 “해외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중소협력사를 발굴, 지원해 해외 판로 확대를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중소협력사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동반성장과 상생 정책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친환경 양식장의 효율성 향상 및 자동화 시스템 개발.

  •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고객과 만나는 마지막 지점을 이제는 로봇이 담당한다.

  •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쏘카 "법원의 기존 판단과 완전히 배치돼"

  •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AI와 메디컬 분야가 강점인 끌림벤처스, 대학가의 젊은 창업인재들을 지원한다.

  •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임대주가 편안하면, 임차인도 행복해집니다.

  •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예비창업자들의 힘겨움도 계속되고 있다. 창업지원기관들의 프로그램이 대거 지연·취소되면서 각종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 특히 전문가들의 교육을...

  •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모임과 집합이 어려워진 상황, 거의 유일한 해결책은 '온라인 교육'이다.

  •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코로나19 시대의 온라인 교육, 최전선의 이야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