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분양시장, 이건 정말 너무하지 않냐?”
숨탄, 1st Diary
“반려동물 분양시장, 이건 정말 너무하지 않냐?”
2020.01.06 16:58 by 김세혁

스타트업 팀원들이 직접 써내려가는 그들만의 발자취. ‘스타트업다이어리’는 내일을 통해 미래를 밝히는 조촐한 사서(史書)다.

“창업 아이템을 고를 땐 제일 먼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것, 가장 관심을 가지는 걸 생각해봐야 해요. 그래야 수많은 난관을 극복할 수 있는 동력이 생깁니다.”

창업 교육에서 들은 말이다. 우린 뭘 잘하고, 뭐에 관심이 있을까? 그저 평범한 20대 젊은이였던 우리 두 사람에겐 이렇다 할 게 없었고, 심지어 공통분모는 더 찾기 힘들었다. 어렵사리 찾아낸 두 사람의 공통점이 바로 ‘강아지를 유달리 좋아한다는 것’이었다. 그렇게 우리 사업아이템이 정해졌다. 항상 말로만 ‘할까’ ‘말까’를 반복하던 창업이 강아지에 힘입어 실행에 옮겨졌다. 2017년 12월의 일이다.

 

※ ‘숨탄’은?

2018년 9월 정상훈·김세혁 공동대표가 설립한 반려동물 스타트업. 견사와 입양자를 다이렉트로 잇는 강아지 분양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분양 전 기록을 담은 가이드북이나 생후 모습을 담은 사진 다이어리 같이 특별한 애견용품 키트도 제공하며, 반려견 교육 스타트업인 ‘페디프’와 컬레이버레이션한 교육 및 훈련 프로그램도 갖추고 있다.

“힘내. 니들은 할 수 있어.”
“힘내. 니들은 할 수 있어.”

강아지를 주제로 꽃피운 대화 속에는 많은 아픔들이 공존했다. 얼마나 많은 강아지들이 ‘공장’이라 불리는 열악한 환경에서 태어나고, 여기저기로 무분별하게 팔려나가는 지. 강아지는 물론, 입양자도 행복할 수 없는 구조. ‘반려(伴侶)’동물이란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이 문제를 해결해보자!’는 게 우리의 첫 구상이었다.

첫 번째 아이디어는 ‘이동’에 관한 것이었다. 애견숍에서 고속버스나, 택배 등으로 입양자에게 이동되면서 병에 걸리거나 심지어 죽는 강아지들이 많은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입양자로선 황망할 노릇. 그래서 비윤리적으로 이동하는 방법이 아닌, 직접 차로 애기 강아지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했다. Passenger(승객)을 차용한, 일명 ‘Petssenger’ 프로젝트다. 하지만 스터디를 거듭해보니, 이동 중에 아픈 것보다 이미 아픈 강아지들이 전달되고 있는 게 더 큰 문제였다. 자연스레 ‘그 전 단계를 돌봐야겠는데?’라는 생각으로 옮겨졌다.

 

“사실 원래 몸이 좀 안 좋았다는…”
“사실 원래 몸이 좀 안 좋았다는…”

그렇게 발전된 두 번째 아이디어는 일명 ‘Pet Search’ 프로젝트였다. ‘입양자에게 좋은 펫숍을 소개할 수 있다면 믿고 입양할 수 있을 테고, 건강한 아이도 만날 수 있지 않을까’라는 복안이었다.

준비를 하면서, 우린 보다 내밀한 분양시장 구조를 파악할 수 있게 됐다. 30군데가 넘는 펫숍을 돌아다니면서 느낀 건, 이는 비단 숍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었다. 숍에서는 입을 모아 “좋은 데서 건강한 아이들을 데려 온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아픈 아이들이 많았고, 어디서 데려오는지 확인하는 것도 힘들었다. 소위 강아지 유통이 강아지공장->경매장->펫숍->입양자의 구조로 되어 있다 보니, 아무리 착실하게 운영되는 펫숍이더라도, 언제든 아픈 강아지가 분양될 수도 있는 시한폭탄과 같은 구조였다.

이 말인즉슨, 시선을 더 앞단으로 당겨야 한다는 얘기다. 우리가 직접 아이가 태어난 곳을 확인하고, 건강한 아이들만을 우리가 직접 분양을 하면 되는 문제다. 기존 유통과정을 거치지 않고, 입양자가 윤리적인 견사에 직접 방문하여 부모 견을 확인하고 강아지 건강까지 체크한 후에 분양을 진행하는 것이 베스트다. ‘그래, 이 세상에 물건 찍어내듯 강아지를 만들어내는 강아지 공장만 있지는 않을 거야. 건강하게 좋은 환경에서 키우고 있는 곳이 대한민국에 단 한 곳이라도 있을 거야!’라는 기대. 그 기대를 어떻게 실현할지, 어떻게 사업적으로 구체화할지는 그 다음 문제였다.

 

“그런 곳이 정말 있을까? 그런데 어떻게 찾을 거야?”
“그런 곳이 정말 있을까? 그런데 어떻게 찾을 거야?”

※ 2nd Diary에서 계속…

 

 

필자소개
김세혁

반려동물 입양 스타트업 숨탄의 공동대표입니다. 앉아서 고민하는 것도 좋지만, 그보단 밖에서 발로 직접 뛰면서 경험하려 합니다.


Story 더보기
  • 서울 곳곳에 생겨나는 스타트업 공간, ‘한강밸리’ 이룬다
    서울 곳곳에 생겨나는 스타트업 공간, ‘한강밸리’ 이룬다

    스타트업으로 다시 한 번 꿈꾸는 '한강의 기적'

  •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도 무섭지 않다! 톡톡 튀는 스타트업의 재기발랄함을 보라

  •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라는 태풍이 여행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강풍은 여행산업 전반에 휘몰아치며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다. 예상치 못한 강풍은 여행산업에 켜켜이 쌓인 거품을 걷어내는 역할도 한다. ...

  •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임대주가 편안하면, 임차인도 행복해집니다.

  •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예비창업자들의 힘겨움도 계속되고 있다. 창업지원기관들의 프로그램이 대거 지연·취소되면서 각종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 특히 전문가들의 교육을...

  •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모임과 집합이 어려워진 상황, 거의 유일한 해결책은 '온라인 교육'이다.

  •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코로나19 시대의 온라인 교육, 최전선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 ‘스타트업 살리기’, 은행들이 나섰다
    ‘스타트업 살리기’, 은행들이 나섰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에겐 무엇보다도 자금이 생명줄이다. 정부지원사업은 더디고 투자의 손길은 끊어진 상황에서 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은 사실상 금융권 뿐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