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딘 걸음에 전염병 악재까지…위기의 공유경제
더딘 걸음에 전염병 악재까지…위기의 공유경제
2020.02.03 15:15 by 이창희

한정된 자원을 소유하는 대신 공유하는 개념이 각광을 받으면서 공유경제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차량·주방·자전거·숙박 등 분야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발목을 잡는 각종 규제와 정책, 그리고 기존 산업과의 마찰로 인해 연착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예기치 못한 악재까지 겹치면서 공유경제의 앞날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공유경제의 위기는 언제쯤 해소될까.
공유경제의 위기는 언제쯤 해소될까.

차량 공유서비스 ‘타다’는 지난해 숱한 논란을 겪은 끝에 법원의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불법영업 혐의로 기소된 경영진의 결심공판이 이번 달에 열리는데, 상급심이 남아있긴 하지만 사실상 이번 재판 결과에 운명이 달렸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여기에 2월 임시국회가 개회되면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즉, ‘타다 금지법’이 본회의를 통과할 수도 있다. 관광 목적으로 11인승 이상 15인승 이하 승합차를 빌리는 경우에 한해서만 운전자를 알선할 수 있도록 하는 해당 법안이 통과될 경우 타다의 현재 영업은 불법으로 규정된다.

공유주방은 배달앱과 간편식 소비 증가와 식음료 소비 트렌드가 온라인으로 옮겨가면서 크게 각광받고 있다. 새해 들어 시장규모 1조원을 돌파했으며, 예비 창업자들의 공유주방 이용시간도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그러나 제도적 장벽이 여전히 발전을 막고 있다. 현행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1개 사업장 당 1명의 사업자만 영업신고가 가능하고 그나마도 ‘B2C’로 한정된다. 정부가 최근 규제 샌드백스를 적용했으나 고속도로 휴게소 2곳과 ‘위쿡’ 1개 사업장에 국한돼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는 상태다.

또한 공유주방이 배달음식점 위주로 운영되는 현실 속에 20%를 웃도는 배달 수수료가 수익구조를 무너뜨리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유주방 산업이 성장해도 그 이익은 사업자가 아닌 배달앱 업체가 가져간다는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새해부터 불어 닥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공유경제 시장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 중인 이번 바이러스로 국내에서만 벌써 1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람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외출을 자제하고 타인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장소와 기기 등을 공유하는 업체들은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차량과 전동킥보드 등 모빌리티, 숙박, 주방 등을 남들과 함께 사용한다는 데 대한 공포감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업체들은 저마다 철저한 소독과 방역에 힘쓰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없애기엔 역부족이다.

더구나 바이러스의 기세는 꺾인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신약 개발까지 1년 이상 걸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바이러스 확산 여부에 공유경제 산업의 명운이 걸렸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고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세계적 증시 폭락이 스타트업에 미치는 영향
    세계적 증시 폭락이 스타트업에 미치는 영향

    코로나19로 각국 증권시장 직격탄, 바람 앞의 등불된 스타트업

  • 미국 삼키는 코로나19, 실리콘밸리는 지금
    미국 삼키는 코로나19, 실리콘밸리는 지금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국내 창업 생태계가 악전고투 중이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회의 등 비대면 비즈니스가 활발해지는 가운데, 스타트업의 ‘1번지’이자 ‘요람’인 실리콘밸리에는 ...

  • ‘뿌린 대로 거두는’ 정부 창업지원
    ‘뿌린 대로 거두는’ 정부 창업지원

    한국의 창업 생태계는 아직까지 민간보단 정부 주도형이다. 한해 1.5조원에 달하는 공적 자금이 창업지원에 투입된다. 이를 두고 다소 과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없지 않다. ...

  • 코로나19 쇼크에도 혁신은 계속돼야 한다
    코로나19 쇼크에도 혁신은 계속돼야 한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선전하는 기업들, 그 무기는 독창성과 탁월함.

  • 스타트업 살릴 20대 국회 마지막 ‘ICT 5법’
    스타트업 살릴 20대 국회 마지막 ‘ICT 5법’

    처리 유효 시한은 20대 국회 임기인 5월 29일까지다.

  • ‘코로나 암흑기’ 장기화… 정부, 창업생태계 ‘심폐소생’ 나선다
    ‘코로나 암흑기’ 장기화… 정부, 창업생태계 ‘심폐소생’ 나선다

    중기부와 과기부, 코트라, 신보까지 나섰다.

  • “죽음의 계곡을 넘어 혁신성장으로!” 창업도약패키지를 말하다
    “죽음의 계곡을 넘어 혁신성장으로!” 창업도약패키지를 말하다

    창업 3년 이상 7년 이내 도약기 기업을 '데스밸리'에서 구출하라!

  • 길어지는 코로나 사태, 진화하는 스타트업의 대응
    길어지는 코로나 사태, 진화하는 스타트업의 대응

    코로나19의 쇼크, 하지만 모두가 주저 앉아 있는 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