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홍콩법인,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 주관 성료
KB증권 홍콩법인,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 주관 성료
2020.10.22 15:15 by 유선이

 

KB증권 홍콩현지법인은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에 공동대표주관사로 참여, 첫 외화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글로벌 채권시장에 진출했다고 22일 밝혔다.

금번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에서 KB증권 홍콩현지법인(이하 “KB증권”)은 시티그룹 및 크레디아그리콜과 나란히 공동대표주관사의 역할을 성공리에 수행했다.

KB증권은 금번 해외 외화채권 발행을 계기로 적극적인 해외 채권 발행 사업을 확대할 수 있게 되어, 10년간 국내 1위를 지키고 있는 국내 원화채권 발행시장과 더불어 외화채권 발행시장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게 되었다.

KB캐피탈은 KB금융그룹의 주력 여신 전문회사로 이번 외화채권 첫 발행에서 미화 3억달러(약 3,400억원)를 성공적으로 발행하였다. 글로벌 투자자들의 KB금융그룹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최초 모집금액의 4배에 해당하는 수요예측에 성공하였으며, 국내 여신전문회사 중 현대캐피탈에 이어 두 번째 외화채권 발행사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특히, 이번 딜에서 KB증권은 그간 국내 원화채권 발행시장에서 쌓아온 가격산정(pricing) 역량을 바탕으로 공동대표주관사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그간 국내 증권사들은 글로벌 금융시장 모니터링 및 정보공유가 자유로운 해외 신디케이트 전담 조직이 없어, 발행가격 등을 조율하는 프라이싱 부문에 약점을 보여왔다.

KB증권은 올해 홍콩현지법인에 신디케이트 전담조직을 신설하여 국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외화채권 프라이싱 능력을 보유하게 되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B증권은 홍콩현지법인의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 대표주관을 시작으로, 외화채권 발행시장 내 입지를 본격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KB증권 김성현 사장은 “금번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 대표주관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우량기업 및 공기업 주관 트랙레코드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원화채권뿐만 아니라 외화채권 발행시장에서도 KB증권이 시장을 선도해 나가며 정부의 국내 금융회사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침 등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맛을 아는 엄마, 멋을 아는 여자의 취향 저격
    맛을 아는 엄마, 멋을 아는 여자의 취향 저격

    세 아이를 키우는 젊은 엄마, 살림을 도맡았던 전업 주부가 5년 간 쌓아온 고민과 아쉬움을 비즈니스로 풀어냈다. 우리 식탁의 맛과 멋을 한껏 끌어올리겠다는 비전을 가진 스타트업 '...

  • 서울핀테크랩-싱가포르핀테크협회, 온라인 밋업 개최
    서울핀테크랩-싱가포르핀테크협회, 온라인 밋업 개최

    한국의 혁신, 싱가포르의 기회와 만나다

  • 고기 없이 못 사는 그녀, 식물성 고기에 매료되다
    고기 없이 못 사는 그녀, 식물성 고기에 매료되다

    전국구 막창 프랜차이즈 사장님은 어떻게 유망 스타트업 대표가 됐나

  • 스켈터랩스-센시콘-메사쿠어컴퍼니, 배리어프리(Barrier Free) 키오스크 개발을 위한 MOU 체결
    스켈터랩스-센시콘-메사쿠어컴퍼니, 배리어프리(Barrier Free) 키오스크 개발을 위한 MOU 체결

    사회적 약자를 위한 혁신, 우리가 함께 하겠습니다!

  • 로이쿠, 여수시 무대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 시험한다
    로이쿠, 여수시 무대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 시험한다

    뉴노멀 시대에 새로운 여행법?!

  • 스포츠 산업에 도전장 낸 스타트업, 그들의 결과물이 궁금하다면
    스포츠 산업에 도전장 낸 스타트업, 그들의 결과물이 궁금하다면

    와이앤아처의 대표 프로그램 '아처스 히어로' 그 네 번째 시즌!

  • 그 콘텐츠 스타트업들은 6개월 동안 얼마나 성장했을까?
    그 콘텐츠 스타트업들은 6개월 동안 얼마나 성장했을까?

    와이앤아처가 키운 콘텐츠 스타트업 10개팀의 현재 모습은 과연?

  •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더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를 만들기 위한 8개팀의 각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