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1분기 매출액 855억 5천만원 달성...전년동기 대비 92.7% 성장
셀트리온제약, 1분기 매출액 855억 5천만원 달성...전년동기 대비 92.7% 성장
2021.05.15 12:30 by 임한희
(사진=셀트리온제약)
(사진=셀트리온제약)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셀트리온제약(대표이사 서정수)은 14일 실적 공시를 통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855억 5천만원, 영업이익 96억 3천만원, 당기순이익 73억1천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92.7%,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19.8%, 228.3%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률은 11.2%를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 공급되는 케미컬의약품, 바이오시밀러 그리고 글로벌 시장으로 공급되는 의약품 위탁생산 품목까지 전 사업 분야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며 호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케미컬의약품 부문에서는 기존 제품군의 선전과 함께, 지난해 연말 판매 권리를 확보한 ‘네시나’, ‘액토스’, ‘이달비’, ‘알보칠’ 등 신규 ETC(전문의약품) 및 OTC(일반의약품) 14개 품목의 매출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면서 성장을 견인했다.

성장세를 함께 이끈 바이오의약품 부문에서는 램시마, 허쥬마, 트룩시마 3종의 항체 바이오시밀러가 전년동기 대비 약 43% 성장한 약 112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향(向) 케미컬의약품 생산 부문에서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07을 중심으로 한 상업화 품목이 약 157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동기 대비 2,384% 증가한 성장세를 보였다.

셀트리온제약은 올해도 케미컬의약품 중심의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고덱스, 네시나, 이달비, 액토스 등 주요 제품을 필두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다는 전략이다.

또한 셀트리온제약이 생산하는 6종의 글로벌 케미컬의약품은 연내 제품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제품의 생산과 공급이 적시에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셀트리온제약은 영업 및 생산 인력을 지속적으로 보강하고 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발굴부터 육성까지’ 포스코가 키우는 꿈, POSCO IMP 모집
    ‘발굴부터 육성까지’ 포스코가 키우는 꿈, POSCO IMP 모집

    포스코가 pick한 샛별, 어떻게 빛날까?

  • ‘최대 300억’…퓨처플레이, ‘혁신솔루션펀드’ 조성한다
    ‘최대 300억’…퓨처플레이, ‘혁신솔루션펀드’ 조성한다

    액셀러레이터 역대 최대 규모…기술 기반 스타트업 대상

  •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새로운 기술·아이디어 등에 국가가 독점·배타적 권리를 부여하고 인정하는 '특허' 기술력을 선점하며 경쟁사의 침해를 원천봉쇄하는 강력한 장치다. 특히 혁신이 과업인 스타트업에겐 창이...

  • 테슬라의 특허 통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엿본다
    테슬라의 특허 통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엿본다

    지난달 테슬라가 등록한 특허, 그 숨은 배경을 알아보자!

  • 숨고 제공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숨고 제공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숨은 고수를 찾는 손길, 투자자들의 손길마저 부추겼다!

  • 다우기술, 스타트업·벤처 기업 대상 총 150만원 상당 비즈니스 서비스 무료 제공
    다우기술, 스타트업·벤처 기업 대상 총 150만원 상당 비즈니스 서비스 무료 제공

    비대면 시대, IT비즈니스 인프라 구축을 원하는 스타트업을 위해

  • 본투글로벌센터, ‘2020 대한민국 글로벌 창업백서’ 발간
    본투글로벌센터, ‘2020 대한민국 글로벌 창업백서’ 발간

    코로나 국면의 스타트업 동향이 궁금하시다면

  •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카카오·네이버·넥슨까지…수평적 문화에 가려진 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