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응모 마감 30일까지 연장
BBQ,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응모 마감 30일까지 연장
2021.07.16 14:37 by 유선이
사진=BBQ
사진=BBQ

 

제너시스BBQ 그룹은 코로나 대유행으로 인해 구직 등 어려운 환경에 처한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자 200억원 상당을 지원하며 추진하고 있는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의 응모 마감일을 이달 30일까지 연장키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3일 제너시스BBQ 본사로 서울권에 지원을 희망하는 김모씨는 “최근 코로나 재확산으로 참여하기로 한 친구와 함께 지원서를 작성하고 면접 등에 대해 협의 할 시간이 부족하다”며 “충분히 고민하고 검토 할 수 있도록 마감일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이후로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매일 문의가 백여건씩 들어오며 청년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에 이와 같이 접수 일정 연장을 요청하는 지원 희망자들이 증가하자, 제너시스BBQ는 채널A와 마이다스인 등 프로젝트 파트너사와 회의를 통해 신청기간을 오는 30일까지 연장키로 결정했다. 이에 앞서 제너시스BBQ는 지원자격에 대해서도 2인 1팀을 기준으로 지원하되, 2030세대의 청년이 팀의 대표자로 지원한다면 파트너의 연령은 제한을 두지 않는 것으로 자격요건을 완화한 바 있다.

한편, 제너시스BBQ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의 추진배경과 의의를 비롯해 청년 자립 필요성에 대해 토론하는 특별 편성 프로그램 ‘내일의 시작’이 오는 18일 오후 9시 채널A에서 방영된다. 이 프로그램에는 창업에 전문성과 경험이 풍부한 방송인 홍석천, 유튜브 채널 김작가TV를 운영중인 재테크 및 자기개발 전문가 김도윤, 스타트업 전문가 임은정,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 신용한이 패널로 참여해 열띤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제너시스 BBQ 관계자는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어 활짝 웃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로 시작된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가 많은 지지와 관심을 받고 있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며 “본 프로젝트를 통해 청년 사업가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이라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청년들이 경제적 자립 기반을 마련해 사업가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니 보다 많은 분들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아이 중심의 육아 시장을 엄마 중심으로!

  • 패피의 감성과 AI의 정확성이 추천하는…‘이옷’ 어때요?
    패피의 감성과 AI의 정확성이 추천하는…‘이옷’ 어때요?

    멋쟁이 신사 나가신다, 길을 비켜라~

  • 스타일과 테크의 만남…뷰티‧패션 시장의 혁신 이끈다
    스타일과 테크의 만남…뷰티‧패션 시장의 혁신 이끈다

    혁신의 영역과 미의 영역 사이 중간 그 어디쯤.

  • 푸드테크·프롭테크 잇는 의식주 마지막 퍼즐…‘스타일테크’
    푸드테크·프롭테크 잇는 의식주 마지막 퍼즐…‘스타일테크’

    패션과 뷰티는 우리 일상에 가장 밀접하게 존재하는 분야지만 그간 기술 융합과 혁신의 정도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본격적인 스타일테크의 시대가 열렸다. 우리는 보다 더 쉽고 편...

  •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는 도깨비방망이가 아닙니다.

  •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시장의 에어비앤비”

  •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2030 탈모인들이 비대면 진료를 선호하는 이유는?

  •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서울벤처스 CFO의 험난한 성장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