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CDO로 미국 엔비디아 출신 변경석 박사 영입
LG에너지솔루션, CDO로 미국 엔비디아 출신 변경석 박사 영입
2022.02.21 16:39 by 김주현

LG에너지솔루션이 21일 CDO(Chief Digital Officer, 최고디지털책임자·전무)로 머신러닝 분야 세계적 석학인 변경석 박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변 박사는 인공지능(AI) 컴퓨팅 분야 선도기업인 미국 엔비디아 본사에서 5명 미만인‘핵심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Principle Data Scientist)’를 역임하며, 자율주행차·산업용AI·클라우드AI 관련 기술 개발을 이끌었다.

특히 변 박사는 엔비디아에서 불량 탐지 및 수율 안정을 위한 제조 지능화 솔루션 개발을 진두지휘하며 품질 경쟁력 향상에 기여했고, 자율주행차 관련 다수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세계 최대 전기·전자·통신·컴퓨터 분야 전문가 단체 IEEE(Institute of Electrical and Electronics Engineers, 미국전기전자공학회) 시니어 멤버로 활동하며 국내외 관련 분야의 풍부한 인적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다. 서울대 제어계측공학과 학사, 스탠포드대학 전기전자공학과 석·박사를 졸업한 뒤 HP와 삼성전자 등을 거쳤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 측은 “변 박사는 앞으로 CDO로서 당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실행을 주도하고, 제조지능센터장을 겸임하면서 엔비디아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생산 공장의 스마트팩토리화 작업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변 박사는 “글로벌 배터리 산업의 미래를 이끄는 LG에너지솔루션의 성장, 나아가 한국 제조 산업의 발전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신임 CDO 영입 및 조직 신설을 계기로 연구개발(R&D) 및 생산, 마케팅 등 전 분야에서 디지털 혁신 과제를 발굴하고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머신러닝 관련 전문 인력 및 인프라 확보, 협업 추진 등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아이들 표정에 담긴 페이소스…“표현 통해 회복 경험해요”
    아이들 표정에 담긴 페이소스…“표현 통해 회복 경험해요”

    힘든 유년기의 기억을 현재의 예술 동력으로 삼고 있는 아티스트. 황유야 작가는 "과거는 과거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어떠한 형태로든 남아 현재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한다. 작가의 ...

  • 단단하지만 무른 것들에 대해…반전 매력 탐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단단하지만 무른 것들에 대해…반전 매력 탐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범인가 냥이인가’ 두 얼굴의 아티스트가 펼치는 예술 세계

  • 퀀텀에이아이, 큐핏과 ‘맞손’…인공지능으로 보험분야 다룬다
    퀀텀에이아이, 큐핏과 ‘맞손’…인공지능으로 보험분야 다룬다

    자연어처리 전문 스타트업과 금융공학 기반 컨설팅 기업의 만남!

  • ‘나의 예술은 마음 치료제’…감정의 회복을 꿈꾸는 미디어 아티스트
    ‘나의 예술은 마음 치료제’…감정의 회복을 꿈꾸는 미디어 아티스트

    예술의 본질은 선한 감정의 회복...착한 남자의 착한 예술을 보라.

  • 마케팅 에이전시 ‘위픽코퍼레이션’, 틱톡 공식 파트너사로 선정
    마케팅 에이전시 ‘위픽코퍼레이션’, 틱톡 공식 파트너사로 선정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시도로 틱톡의 진입장벽 낮췄다!

  • 그의 상상은 작품이 된다…초현실을 창조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그의 상상은 작품이 된다…초현실을 창조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아티스트. 그의 머릿속에선 총천연색 꿈이 펼쳐진다.

  • AB180, ‘모던 그로스 스택(MGS 2022)’ 컨퍼런스 개최
    AB180, ‘모던 그로스 스택(MGS 2022)’ 컨퍼런스 개최

    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디지털 마케팅 비즈니스 사례 공유!

  • “어두울수록 예민해진다” 어느 아티스트의 모호함 활용법
    “어두울수록 예민해진다” 어느 아티스트의 모호함 활용법

    스스로를 '불친절한 작가'라고 소개하는 예술가의 속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