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먹으면 탱크도 만들 기세, ‘팹 랩 서울’
대한민국 메이커 스페이스를 가다①
마음먹으면 탱크도 만들 기세, ‘팹 랩 서울’
2019.06.03 15:58 by 이창희

오밀조밀한 공간, 쉴 새 없이 돌아가는 3D프린터와 레이저커팅기, 곳곳에 놓여있는 각양각색의 결과물들(이를테면 각종 장식품이나 놀이도구) 후각을 자극하는 목재와 철재의 내음, 미간을 한껏 좁힌 채 골똘히 생각에 빠진 사람들.
 

‘팹 랩 서울’의 메이킹 룸. (사진:더퍼스트미디어)
‘팹 랩 서울’의 메이킹 룸. (사진:더퍼스트미디어)

서울 종로 세운상가에 위치한 ‘팹 랩 서울(Fab Lab Seoul)’의 풍경이다. 여러 경로로 모여든 사람들이 저마다 자신의 작품을 제작하거나, 장비를 다루는 기술을 배운다. 팹 랩 서울은 도심에 위치한 대표적인 메이커 스페이스다. 제조 분야에서 ‘성지’로 이름난 세운상가에 위치해 있다. ‘마음먹으면 탱크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바로 그곳이다.

처음 문을 연 건 지난 2013년. 타이드 인스티튜트의 고산 대표의 손에서 탄생했다. 그렇다. 한국 최초의 우주인 선발에 도전했던 그 ‘고산’ 씨가 맞다. 모두가 IT와 신기술에 매몰돼 있을 때 그는 제조업에 주목했고, 지금까지 하드웨어 기반 스타트업들에 대한 조력을 이어오고 있다.

 

이곳에 구비된 3D프린터(좌)와 레이저커팅기. (사진:더퍼스트미디어)
이곳에 구비된 3D프린터(좌)와 레이저커팅기. (사진:더퍼스트미디어)

이곳에는 3D 프린터와 레이저커팅기, C&C 라우터 등 고가의 장비들이 곳곳에 배치돼 있다. 엄청난 가격으로 인해 구입하기 어려운 장비들이지만 이곳에서는 미리 예약만 하면 시간당 3000원에서 2만원 가량의 비용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장비 사용에 숙달하고 싶은 이들은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된다.

이용자들의 목적과 형태도 다양하다. 졸업작품을 만들기 위해 찾아온 대학생부터 수업 교재를 제작하려는 교사, 취미로 코스튬 제작을 목적으로 방문한 직장인 등 저마다 자신만의 결과물을 완성하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

“LED 전기 제품을 만들어 볼까 해서 여기에 왔어요. 친구들과 노는 것보다 혼자 만드는 걸 좋아하는데 여기에는 없는 것이 없어서 너무 좋아요.”(김태균, 초등학생_12세)

 

제작에 골몰하고 있는 김태균 군. (사진:더퍼스트미디어)
제작에 골몰하고 있는 김태균 군. (사진:더퍼스트미디어)

이들이 만들어낸 작품들은 곳곳에 진열돼 방문자들의 창작열을 자극한다. 3D프린터로 뽑아낸 아이언맨 마스크부터 게임 캐릭터의 황금 장갑, 실제 크기의 황소 모형 등 제각각이다. 팹 랩 서울에서 인턴으로 근무 중인 조권행 씨는 “처음엔 사람들이 모여 저마다 무엇인가를 만드는 모습이 흥미로웠는데 완성된 작품을 보면 정말 감탄이 나온다”며 “더 많은 이들이 이곳을 찾고 꿈을 구현하는 것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알아서’ 찾아오는 이들도 적지 않지만, 기관 내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행사나 교육 프로그램도 알차다. 청소년들과 함께하는 ‘MAKE 人 BETTER’, 메이커 마스터 과정인 ‘메이커스 프로’ 등이 대표적이다.

 

이용자들이 실제 제작한 작품들. (사진:더퍼스트미디어)
이용자들이 실제 제작한 작품들. (사진:더퍼스트미디어)

비교적 아담한 공간을 기능적으로 배치한 노력도 엿보인다. 회의나 토론을 위한 디자인 룸과 실제 작업을 수행하는 메이킹 룸이 용도에 따라 구분돼 있다. 조권행 씨는 “내부에서 발생하는 소음을 최대한 분리하고 공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고민의 흔적”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소형 전기기기를 직접 만들어보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는 대학생 권병재(24)씨는 이곳의 환경에 연신 감탄을 금치 못했다. 권씨는 “혼자 만들려다보면, 비싼 공구나 구하기 어려운 장비가 필요할 때가 종종 있다”면서 “이곳엔 모든 게 갖춰져 있어 창의력이 더욱 샘솟는 것 같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고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문재인 정부가 현재 한국에 10개뿐인 유니콘을 무려 1000개까지 늘리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내놨다. 당장 10조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하겠다는 의지로,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 기조는 ...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

  •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반드시 알아둬야 할 중국의 新창업 정책을 소개한다.

  • 흔한 스타트업 뉴비들의 패기
    흔한 스타트업 뉴비들의 패기

    3년 차 스타트업의 짠내나는 일기, 그 첫번째 기록

  • 짝퉁 ‘무인양품’에서 대륙의 두 번째 실수로
    짝퉁 ‘무인양품’에서 대륙의 두 번째 실수로

    상품 콘셉트는 ‘무인양품’, 가격대는 ‘다이소’의 카피캣이라 불렸던 이 브랜드는 지금?

  • 대세 혹은 유행, 갈림길 선 공유경제
    대세 혹은 유행, 갈림길 선 공유경제

    한 때 만병통치약 처럼 여겨졌던 공유경제가 삐걱거린다?